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저축銀, 금융당국 조치에 "한시름 놨다"(종합)

머니투데이
  • 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7.04 14:5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저축은행 업계가 "한시름 놨다"는 분위기다. 4일 발표된 정부의 '하반기 저축은행 경영건전화 추진방향'이 저축은행 업계에 단비가 됐다는 것이다.

저축은행중앙회는 '하반기 저축은행 경영건전화 추진방향'과 관련 "금융시장 안정과 저축은행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계획"이라면서 소비자의 신뢰 증진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특히 상반기 대규모 예금인출 사태를 겪었던 저축은행들이 크게 공감했다. 영업정지가 되더라도 예금자에게 4영업일부터 4500만원 내에서 돈을 찾을 수 있게 하겠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서다.

A저축은행장은 "고객들이 예금을 빨리 받지 못할 것 같다는 불안감에 작은 일로도 예금인출사태가 났었는데 앞으로는 예금자들의 동요가 거의 없을 것 같다"며 "상당히 괜찮은 조치"라고 반겼다.

최근 대규모 예금인출 사태를 겪은 B저축은행장 역시 "예금주들이 저축은행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예금을 하지 않고 있는데 이번 조치로 고객과 저축은행 모두에게 도움이 많이 될 것 같다"면서 "특히 심리적 공황상태에 빠진 고객들의 심리적 안정을 위해서는 필요한 조치"라고 말했다.

'금융안정기금' 투입에 대해서는 반응이 엇갈렸다. 혹시나 문제가 있는 저축은행으로 낙인찍힐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이다.

한 대형 저축은행 관계자는 '금융안전기금'이 투입될 경우 고령자들을 위주로 고객들이 다시 동요할 여지가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지금 저축은행 예금자들은 불씨 하나만 떨어져도 큰 불이 날 것처럼 영업정지에 대한 공포감이 남아있다"면서 "돈을 바로 찾아갈 수 있다는 보안장치를 해도 이러한 공포감을 상쇄시키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B저축은행장은 "민감한 이야기"라면서도 "저축은행을 위해 나온 조치이므로 도움이 되지 않겠느냐"며 반기는 눈치다.

한편 저축은행 업계는 정부의 이번 방향 제시로 저축은행 업계가 앞으로 시행해야 할 추진방향도 명확해졌다며 시장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의지를 나타냈다.

우선 감독당국의 경영진단에 성실히 임해 경영상황에 대한 투명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또한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정체성을 확립, 경영건전화 과정에서 서민·중소상공인의 자금사정이 어려워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정부의 경영건전화 계획이 소기의 성과를 달성할 수 있도록 경영건전화 과정에서 대주주 증자, 경영합리화 등의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저축은행중앙회는 유동성을 충분히 준비하는 등 예금인출사태를 사전 대비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성장주' 기지개 펴자 '이 종목' 한달간 20% 뛰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