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임재범 측 "불미스런 사건 있었다"

머니투데이
  • 윤성열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31,844
  • 2011.08.21 12: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폭행혐의 피소 관련 "콘서트 연습중 시비, 폭행은 없어"

가수 임재범
가수 임재범
가수 임재범이 폭행 혐의로 피소된 가운데 소속사 측이 "당시 불미스러운 사건이 있었다"고 밝혔다.

21일 임재범 소속사 예당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스타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달 언성이 높아지는 불미스러운 사건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소속사 건물 안에 녹음실과 편집실이 서로 붙어있다"라며 "임재범이 녹음실에서 콘서트 연습을 하던 중 편집실에서 일을 하던 직원이 볼륨을 줄여달라고 요구하는 과정에서 시비가 일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하지만 폭행이 오고 갔다는 것은 처음 듣는 이야기"라며 "이후 함께 밥을 먹고 테니스를 치는 등 서로 좋게 끝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김모씨(28)는 지난 20일 임재범과 경호원 2명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김모씨는 임재범과 같은 기획사 산하 케이블회사 직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달 29일 서울 서초동에 위치한 한 연예기획사 지하 사무실에서 콘서트 연습을 하고 있던 임재범에게 음악소리를 줄여달라고 요구했다 전치 3주의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