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강호동측 "수십억 탈세 아닌 착오"

머니투데이
  • 문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94,534
  • 2011.09.05 09:1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액수도 수억원대" 일부 보도 부인

강호동측 "수십억 탈세 아닌 착오"
방송인 강호동 측이 탈세로 국세청으로부터 수십억원을 추정 당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부인했다.

강호동 측 관계자는 5일 오전 스타뉴스에 "탈세가 아닌 세무적인 착오였다"라며 "세무사가 필요경비 등을 과다 정산(계상)해서 일어난 문제"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나중에 세무적인 착오가 있다는 것을 발견하고 최대한 빨리 세금을 납부하고자 했으며 결국 그렇게 했다"라며 "그 금액은 수십억원이 아닌 수억원대 정도"라고 전했다.

강호동 측은 이와 관련 조만간 공식입장을 밝힐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전 한 매체는 강호동이 탈세 의혹을 받고 국세청의 강도 높은 세무 조사를 받았다며 수십억원을 추징당했다고 보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코스피·코스닥 연중 최저..하이닉스·카카오는 13거래일 만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