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한 게임 삼진 20개' 대학시절 최동원의 삼진쇼

머니투데이
  • 박재원 인턴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1.09.14 11:4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향년 53세 나이로 14일 세상을 떠난 최동원은 선수시절 한국야구의 최고투수로 꼽힐 만큼 대단한 활약을 펼쳤다.

타석에선 타자들은 금테 안경을 낀 최동원의 150㎞를 넘나드는 빠른 볼과 낙차 큰 커브에 앞에 속수무책이었다.

최동원은 경남고 재학시절이던 1976년 군산상고와의 청룡기 전국고교야구대회 승자결승에서 당시 전국대회 최다 탈삼진(20개)을 작성하며 팀의 9-1 대승을 이끌어 주목 받기 시작했다.

대학에 진학한 그는 1학년 시절부터 타자들을 압도했다. 1977년 대학야구리그 결승전에서 상대 성균관대 타자 30명에게 삼진 16개를 뺏어내며 4-0 영봉승을 이끌어냈다.

최동원은 당시 고 장효조, 김일권, 허규옥 등 대학 최고 타선으로 꼽히던 한양대를 상대로 결선리그에서 탈삼진 8개로 틀어막는 등 맹활약을 하며 팀이 춘계리그에서 10승 1무(결승리그 5전 전승)로 우승을 하는데 큰 공을 세웠다.

최동원의 피칭은 대학무대를 넘어 실업팀과의 대결에서도 빛났다. 화려한 대학 1학년 시절을 보낸 그는 2학년이 된 1978년, 백호기와 대통령기에서도 '무쇠팔'다운 투구를 보였다.

특히 대통령기 준결승전에서 최동원은 3시간 20분의 혈투 끝에 43명의 타자를 상대로 안타 3개 볼넷 1개를 내줬지만 16개의 삼진을 잡아내며 진가를 발휘했다. 이 대회에서 그는 팀이 우승을 하기까지 혼자 42이닝을 던졌다.

병역문제 등 당시 여건상 미국 무대를 밟지 못한 최동원이지만 경남고-연세대 거치는 동안 속한 팀에서 절반 이상의 역할을 하며 대한민국 대표 투수로 거듭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페트병 뚜껑, 닫아서? 따로? "...정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