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강기갑 "하나회 출신 국회의장은 국회 모욕"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2012.05.30 09:3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방위·외통위 배제 주장에 "정치적 권리제한" 반박

강기갑 통합진보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30일 진보당 의원들의 특정 상임위 배정을 제한해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 "구태정치 색깔론이 정치적 권리제한을 운운하는 발언으로 확대되는 것은 대단히 불행한 일"이라고 밝혔다.

전날 심재철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비교섭단체는 국방위나 외교통상통일위에 들어갈 수 없도록 국회법을 개정하자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강기갑 위원장은 "대한민국 법정에서 내란죄로 규정된 5·16 쿠데타에 참여한 사람이나 하나회원 출신은 최소한 3부 요인이 되지 못하도록 금지하는 법안을 만들자고 하면 어떻겠나"라고 반문했다. 이는 19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으로 유력한 강창희 새누리당 의원을 겨냥한 발언이다.

강 위원장은 또 "논문표절 의혹이 있는 사람은 교육과학기술위에 못 가게 국회법을 바꾸거나 성추행 경력 있는 사람은 행안위, 여성위, 윤리위에 못 들어가게 국회법을 바꾸면 어떻겠나"라고 특정 상임위의 종북주사파 배제론을 꼬집었다.

강 위원장은 이어 "하나회 출신이 국회의장에 도전하는 것이 국회를 모욕한다고 보지만 그런 (제한) 법안이 만들어진다면 반대 입장을 분명히 할 것"이라며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며 차별받아서는 안된다는 헌법 11조의 정신이, 무자격자를 솎아내고 싶은 단편적 마음보다 소중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검찰이 압수한 당원명부 서버를 아직 돌려받지 못했는데 국방부가 현역 군인 가운데 진보당원을 색출하겠다고 한다며 "검찰은 정치일선에 뛰어들었고 제복 입은 시민을 군 당국이 협박하는 지경에 이르러 난장판도 이런 난장판이 없다"고 말했다.

강 위원장은 "일련의 조치들을 하나의 그림으로 그려놓으면 이명박 정권이 대선을 앞두고 진보정당의 싹을 자르기 위한 여러가지 계획된 조치가 아닌가 하는 우려를 금할 길이 없다"며 "검찰과 군당국이 저지른 불법행위를 절대 묵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