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후장 낙폭 확대..코스피 1770선으로 '연중최저'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69
  • 2012.06.04 13: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MTIR sponsor

코스피지수가 오후장 들어 낙폭을 키워 1770선으로 밀렸다.

4일 오후 1시31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55.91포인트(3.05%) 내린 1778.60을 기록 중이다. 지난달 18일 기록한 장중 연중 최저치(1779.47)를 밑도는 수준이다.

이날 코스피지수는 미국 고용 쇼크 영향으로 급락, 1800선 아래서 출발한 뒤 오전장 1780대에서 횡보했으나 오후장 들어 낙폭을 더욱 키구응 모습이다.

외국인이 2000억원 이상을 내다팔며 지수 하락을 주도하고 있고 기관 역시 1300억원의 순매도를 보이고 있다.

시가초액 상위종목들도 대거 하락해 삼성전자 (53,100원 ▲500 +0.95%), 현대차 (176,500원 ▼5,000 -2.75%), 현대중공업 (72,900원 ▼1,400 -1.88%) 등이 2~4% 하락하고 있다.

특히 정유화학주의 낙폭이 커 LG화학 (536,000원 ▼11,000 -2.01%)은 6%대, SK이노베이션 (143,500원 ▼2,500 -1.71%)은 8%대 급락하고 있다.

한국전력은 급락장 속에서도 3% 가까이 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한편 코스닥지수의 낙폭은 더욱 커 4% 넘는 급락세다. 현재 22.02포인트(4.66%) 급락한 450.11을 기록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