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낮아진 눈높이 "하반기 증시고점 2000~2100"

머니투데이
  • 김은령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350
  • 2012.06.18 06: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창간기획/증시전망]

증시 전문가 10명 중 8명은 하반기 코스피지수가 2000을 넘길 것으로 내다봤다. 하지만 고점을 2000 아래로 예상하는 시각이 6개월 전에 비해 크게 늘어났다. 유럽 재정위기 등 최근 금융시장 불안이 지속되면서 부정적인 전망이 늘어난 것이다.

증시는 올 연말 대선을 앞두고 4분기에 최고점을 찍을 것이란 예상이 가장 많았지만 하반기 지수가 상반기 고점을 넘지 못할 것이란 시각도 20%나 됐다. 전체적으로 올해 증시에 대한 눈높이가 낮아진 것이다.

낮아진 눈높이 "하반기 증시고점 2000~2100"
머니투데이가 애널리스트, 펀드매니저, 영업전문가 등 금융투자업계 종사자 36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가운데 42.8%인 158명이 하반기 코스피지수가 2000-2100선까지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를 포함해 280명(76.9%)은 하반기 지수가 2000선을 넘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반면 나머지 89명(24.1%)은 하반기 최고점이 2000선 아래를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6개월 전 설문조사 때 10%만이 올해 2000선 이하를 예상했던 것과 비교하면 기대치가 크게 낮아진 셈이다. 역대 최고점 수준인 2200 이상을 넘을 것이란 예상은 12.7%인 47명에 불과했다.

하반기 저점 예상은 1800이하가 가장 많았다. 10명 중 6명(65.3%,241명)은 하반기 증시 저점이 1800이하를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해 현재 수준보다 조정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1800~1850의 현재 수준에서 저점을 기록할 것이란 예상도 24.1%나 됐다.

하반기 저점을 1850 이상으로 보는, 즉 현재(1850선)를 올해 바닥으로 보는 시각은 10.6%(39명)에 불과했다.

그러나 연말로 갈수록 증시가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감은 유효했다. 응답자 369명 가운데 198명(53.7%)이 4분기에 최고점을 찍을 것이라고 예상했기 때문이다. 유럽 재정위기가 어느 정도 안정되고 대통령선거 효과 등을 기대하는 심리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3분기에 고점을 기록할 것이라는 시각도 24.9%에 달해 80%에 가까운 응답자가 상반기보다 하반기 증시가 살아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최저점 시기를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58.2%(209명)이 2분기로 대답했다. 3분기라는 응답도 32.3%(116명)으로 나타나 현재 증시가 가장 어려운 시기를 지나고 있다는 시각이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전은 '5만전자' 됐는데…'태·조·이·방·원' 뜨자 신고가 줄줄이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