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에스엠 폭락 사태, 책임은 누구?

  • 유일한 MTN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16 15: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종목대탐험]

MTIR sponsor




[아래 종목에 대한 내용은 머니투데이방송(MTN)에서 매일 오전 10시50분부터 30분간 생방송되는 기자들의 리얼 토크 '기고만장 기자실'의 '종목대탐험'코너에서 다룬 것입니다. 투자에 참고 바랍니다.]

[종목대탐험]에스엠 (70,800원 ▲600 +0.85%) 폭락 사태, 책임은 누구?
*한달새 천당과 지옥을 오가는 애널리스트 리포트
-회사측 전망에 근거해 장밋빛 일색
-국민연금 등 기관은 불확실성이 큰 사업구조를 지닌 엔터 게임주 대거 매입
-주가 폭락에 손절매 집중..반복되는 악순환
증권전문가 "국민연금은 핫머니 집합체가 아니다. 우량한 저평가주를 장기투자해야할 자금이 거품이 잔뜩 낀 고평가주를 베팅하는 양상"
-3분기 실적 실망? 애널들 이구동성 회사측 비난 "회사에서 제시한 전망을 근거로 밸류에이션을 하는데, 크게 실망스러웠다"
-그러나 엔터주 실적 예측이 어려운 것은 널리 알려진 사실
-밸류에이션이 아니라 수급과 주가에 좌우되는 버블주들
-고객이 맡긴 돈을 운용하는 기관들의 무분별한, 무책임한 투자행태 도마위에...
-이런 기관에게 투기 조장하는 리포트 양산해 서비스하는 애널리스트..우리시장의 불편한 진실
-국민연금과 펀드에 대한 불신 갈수록 깊어져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