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문재인 "安의 눈물 결코 잊지않고 정권교체"

머니투데이
  • 김성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2.11.25 16:5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국민연대의 틀에서 대통합..당선되면 의원직 사퇴"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는 25일 "저의 몫일 수도 있었을 안철수 후보의 눈물을 결코 잊지 않을 것"이라며 새 정치 실현과 정권교체를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날 후보등록을 마친 그는 민주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야권 단일후보로 등록하게 되기까지 안 후보의 큰 결단이 있었다"며 "고맙다는 마음 이전에 커다란 미안함이 있다. 안 후보의 진심과 눈물은 저에게 무거운 책임"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安의 눈물 결코 잊지않고 정권교체"
문 후보는 안 후보와 합의했던 '국민연대'가 민주화 세력, 미래 세력, 합리적 보수 세력까지 함께하는 대통합의 진용이 될 것이며 정권 교체 후에도 국정운영 성공을 위한 개혁과 통합의 기반이 될 것이라고 제시했다. 경제복지·통일외교안보 관련 안 후보와 추진했던 공동선언도 실행계획을 수립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재벌과 특권층을 비호하는 세력에 맞서, 복지와 민생을 지키는 세력을 선택해 달라"며 "불통하고 군림하는 ‘제왕적 대통령’에 맞서 소통하고 동행하는 ‘겸손한 대통령’을 선택해 달라"고 말해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와 대립각을 분명히 세웠다.

자신의 비전으로는 경제민주화·평화로운 한반도·누구나 일자리를 갖는 사회·따뜻한 복지국가·지방분권국가 등을 제시하고 "대결과 적대의 정치를 끝내고, 상생과 통합의 정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미 결정적인 승기는 마련됐다"며 "남은 것은 힘을 모으고 투표에 참여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새 시대를 여는 첫 대통령이 되겠다. 지금의 진정성을 끝까지 지켜나가겠다"며 "우리 사회를 오랫동안 지배해 온 반칙과 특권들을 떨쳐내고 정의와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함께 만들어 달라"고 말했다.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 '새 시대의 맏이'는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주요한 화두였다.

문 후보는 이날 회견문을 안 후보, 박 후보, 자신의 국정비전 관련 내용으로 각각 1/3씩 채워 직접 작성했다. 특히 안 후보에 대한 언급을 첫머리에 올린 것은 안 후보 세력을 적극 포용함 동시에 그 지지층의 박 후보 지지를 차단하기 위한 노력이다.

이어진 문답에서 국회의원직 유지와 관련, "지난 총선에 출마하면서 '대통령에 당선되면 국회의원 사퇴가 불가피할 테지만 단지 대통령에 출마하는 것만으로 의원직을 그만두지 않겠다'고 유권자들께 약속을 드렸다"며 "그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말했다. 또 "결국은 의원직을 사퇴하겠지만 시기는 대통령 당선 후일 것"이라고 말해 선대위 관계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가 후보등록을 하루 앞둔 11월24일 서울 세검정 성당을 찾아 기도하고 있다.ⓒ문재인 후보 선대위 제공
▲문재인 민주통합당 대선후보가 후보등록을 하루 앞둔 11월24일 서울 세검정 성당을 찾아 기도하고 있다.ⓒ문재인 후보 선대위 제공
문 후보는 새누리당을 향해 "정정당당 선의의 경쟁을 하자"며 "야권 단일후보로 결정되는 그 순간부터 아주 갖가지 그런 공세를 취하고 있는데 크게 바람직한 모습이 아니고 (박근혜 후보) 자신과 자신의 정당이 더 잘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노력으로 승부를 하자고 간곡하게 말씀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안 후보 사퇴 이후 그와 통화한 적 있느냐'는 질문에 "안 후보께는 예의를 다 갖춰서 연락을 취하고 있다"고 에둘러 답했다. 또 "대선승리를 위해 안 후보님 쪽 캠프에서 어떤 역할을 해주실 것인가는 저 혼자의 구상을 말씀드릴 순 없는 것이고 함께 잘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선거대책위의 우원식 총무본부장을 보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로 등록했다. 전날에는 자택 인근 사찰인 선림사·진관사를 찾고 세검정 성당에서 묵상하는 등 대선 레이스를 향한 각오를 다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반토막 주가 못올리면 망한다"…바이오, 빚 시한폭탄 '공포'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