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용산역세권 부도 초읽기…CB발행도 어려울 듯

머니투데이
  • 전병윤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68
  • 2013.03.05 18: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벼랑 끝에 몰린 서울 용산국제업무지구 개발사업 시행사인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이하 드림허브)가 이사회를 열고 사업 무산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1대 주주인 코레일(한국철도공사)에게 CB(전환사채) 625억원을 우선 인수, 부도를 막아줄 것을 요청했다. 부도를 막기 위한 마지막 카드다.

 하지만 코레일이 기존 입장을 고수하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어 총 사업비 31조원인 용산역세권 개발사업의 부도는 기정사실화되고 있다.

 민간출자회사들은 이사회를 통해 코레일이 CB 625억원을 먼저 인수하면 전체 2500억원 중 민간출자회사 몫에 해당하는 나머지 CB 1875억원을 주주배정과 3자 배정 방식을 통해 6월 말까지 인수하겠다고 5일 밝혔다.

 드림허브는 오는 12일 금융이자 59억원을 갚을 돈을 마련하지 못하면 부도를 맞는다. 따라서 민간출자회사는 코레일의 드럼허브 지분율(25%)만큼인 CB 625억원을 긴급 투자해 줄 것을 부탁한 것이다.

 드림허브는 각 출자회사의 내부 승인 절차와 외부 투자자 유치 활동 기간을 고려하면 최소 3개월 이상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다.

 드림허브 관계자는 "지난달 28일 코레일이 제안한 민간출자회사의 1조4000억원 유상증자는 현실적으로 단기간 내 실현 불가능한 만큼 CB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 방안을 재추진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코레일은 이를 받아들일 수 없는 요구라고 일축했다. 코레일 관계자는 "1~2개월 생명을 연장하기 위한 임시방편으로 코레일에서 CB 625억원을 먼저 투자할 수 없다"며 "지난달 말에 코레일이 제안했던 자본금 5조원 확충을 위해 민간이 1조4000억원을 마련하지 않으면 (코레일에서)먼저 투자에 나설 수 없다"고 못박았다.

 코레일이 입장을 전격 선회하지 않는 이상 드림허브의 부도는 피할 방법이 거의 없다. 다만 이날 이사회를 통과한 CB 590억원 발행이 부도에서 벗어날 실낱같은 희망이다.

 이날 상정된 안건은 △월말 ABCP 1867억원 만기 연장 △대한토지신탁이 우정사업본부로부터 받은 손해배상금 257억원에 대한 담보 제공 여부 △부도를 막기 위한 CB 590억원 발행 등이며 모두 이사회를 통과됐다.

 이중 여력이 되는 출자회사들이 CB 590억원을 발행하기로 합의한 부분이 눈길을 끈다. 이는 그동안 CB 2500억원 발행을 목표로 출자회사들마다 지분율만큼 투자할 것을 요구하면서 번번이 무산돼 온 것을 감안하면 진일보한 측면이 있다.

 CB 발행을 통해 590억원을 마련하면 5월까지 필요한 금융이자를 상환하는 데 문제가 없는데다, 기존 발행 금액 2500억원보다 적어 자금 여력이 부족한 민간출자회사들이 참여하는 데 부담을 덜 수 있다.

 문제는 뒤늦은 합의라는 데 있다. 드림허브 관계자는 "민간출자회사들이 내부 이사회 등을 거치려면 물리적으로 12일 이전에 CB를 발행할 수 없다"며 "이 방안 역시 이미 내부 이사회 의결을 거쳤던 코레일이 먼저 CB를 투자하는 결단을 내리는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