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오세훈 "용산개발 파행, 내 책임 아니다"

머니투데이
  • 민동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650
  • 2013.03.15 17:2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서부이촌동, 주민동의율 50% 넘겨 통합개발 "충분한 검토·협의 통해 추진"

오세훈 "용산개발 파행, 내 책임 아니다"
 오세훈(사진) 전 서울시장이 15일 "단기적인 성과에 급급해 서부이촌동 지역을 주민동의없이 서울시가 독단적으로 통합개발에 편입했다는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이메일을 통해 "어려움에 빠진 용산국제업무지구와 관련해 서부이촌동 주민들의 피해가 우려돼 매우 안타깝다"며 이같이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서부이촌동 통합개발에 대한 최종 주민동의율이 57.1%였다며 주민 동의없이 일방적으로 통합개발에 편입시켰다는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주민동의 절차는 이미 2008년 10월부터 추진했고 같은 해 말 50%의 동의율이 넘어섰다는 설명이다.

 주민동의가 50%를 넘지 않으면 통합개발을 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수차례 대내외적으로 밝혔다고 주장했다. 오 전 시장측 관계자는 "오 전시장이 통합개발 자체를 포기하려는 의사를 분명히 했으나 결국 동의율이 50%(도시개발법 명시)를 넘겨 통합개발을 포기하려 해도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단기적인 성과에 급급해 통합개발을 결정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용산국제업무지구 추진 사업은 2006년 8월부터 추진해 2016년 완공을 목표로 한 10년 이상이 소요되는 도시계획으로, 당시 오 전 시장의 임기가 2010년 6월까지였고 재선하고도 한참 지나서 완성되는 도시개발사업을 시장의 단기 업적을 욕심으로 추진할 수는 없었다는 주장이다.

 오 전 시장이 야심차게 추진했던 한강르네상스와 무리하게 연계했다는 지적도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당초 코레일 부지는 용산국제업무지구 도시계획 획정 전체 면적의 80%로 한강과 거의 인접해 있다. 이런 상황에서 한강 바로 앞의 서부이촌동을 제외하고 도시계획을 수립할 경우 오히려 서부이촌동은 추가로 도시계획이 이뤄질 가능성이 없는 낙후지역으로 역차별을 받았을 것이라는 것이다.

 서부이촌동 통합개발을 위해 계획전문가(Master Planer)의 면밀한 검토와 도시계획전문가들의 수십 차례 회의를 거쳤으며 설령 한강르네상스 차원이었더라도 각계 전문가들로 구성된 한강시민위원회의 거듭된 의견과 회의를 통해 결정했다는 게 오 전 시장의 입장이다.

 특히 사업계획 발표 이후에는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주민설명회, 상담소운영, 주민면담 등 사업취지 및 계획에 대하여 수십 차례 설명 과정이 있었다고 강조했다.

 오 전 시장은 "어느 시장이 주민들의 피해를 감수하면서 시정을 펴겠느냐"며 "어려움 앞에서 서로 책임을 미룰 때가 아니라 주민들의 피해를 막고, 서울의 미래를 위한 용산지역의 성공적인 도시계획의 추진을 위해 어떤 지혜라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