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삼성電, 1Q 실적 애플 소송 때문에..전기보다 감소

머니투데이
  • 오동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4.05 08: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애플 특허 1심 확정 배상금 6700억원 영향..회계 기준 따라 충당금 쌓아

삼성전자 (54,500원 ▲100 +0.18%)는 지난 1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52조원과 8조 7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각각 7.24%와 1.58% 줄었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매출은 14.87%, 영업이익은 52.9% 늘어난 것이다.

휴대폰 부문이 실적 성장을 견인했고, 반도체와 CE 등도 선방했지만 애플과의 특허소송에 따른 충당금 규모가 커 이익이 기대에 못 미쳤다.

애플과의 특허 소송 1심에서 확정된 배상금은 5억 9950만달러(한화 약 6762억원)로 확정된 금액에 대해서는 충당금을 쌓도록 돼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당초 영업이익 9조원이 기대됐으나, 애플 소송에 따른 충당금으로 9조원을 넘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 측은 회계 기준에 따라 확정된 배상금에 대해서는 적절히 이익에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