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北 "개성공단 완전 폐쇄시 南 책임" 위협

머니투데이
  • 송정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185
  • 2013.04.27 22:5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 밝혀, 남측 체류인원 철수시 공단 폐쇄 시사

북한이 27일 정부의 개성공단 남측 체류인원 전원 철수 결정과 관련해 공단 완전 폐쇄의 책임은 남측이 지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개성공단 담당 실무기관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개성공업지구 운명은 지금 경각에 이르렀다"며 "개성공업지구가 완전히 폐쇄되는 책임은 전적으로 괴뢰패당이 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단 폐쇄 책임을 남측으로 돌리며 남측 체류 인원 전원 철수 시 공단의 폐쇄 조치를 취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다.

대변인은 "괴뢰 패당이 인원 철수 조치가 공업지구에서 식자재가 바닥이 난 것 때문에 취해진 것처럼 떠들고 있으나 현실적으로 먹을 것이 떨어진 것도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식자재니 뭐니 하며 인도적 문제에 걸어 도발을 해 온 것은 그들이 공업지구를 깨버리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정부를 비난했다. 또한 "개성공업지구가 폐쇄되면 막대한 손해와 피해를 볼 것은 남측이며 우리는 밑져야 본전"이라며 "우리는 괴뢰패당이 인원철수요 뭐요 하는 데 대해서도 전혀 개의치 않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괴뢰패당이 도발에 매달릴수록 개성공업지구는 더 위태롭게 될 것"이라며 "우리는 괴뢰패당의 무분별한 대결적 망동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반드시 비싼 대가를 치르게 하고야 말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대변인은 다만 "청와대 안주인이 대결광신자들의 장단에 춤을 추면서 민족공동의 협력사업으로 유일하게 남은 개성공업지구마저 대결정책의 제물로 만들 심산이 아닌지 우리는 예리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는 당분간 남측의 대응을 지켜본 뒤 최종 폐쇄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앞서 정부는 지난 26일 개성공단 남측 체류인원 전원 철수를 결정하고 하루 만인 이날 오후 두 차례에 걸쳐 체류인원 126명을 귀환시켰다. 이에 따라, 현재 공단 체류인원은 50명으로 줄었으며 이들은 오는 29일 전원 철수할 예정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