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코스닥 4% 급락 연중 최저..'검은 화요일'

머니투데이
  • 임지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359
  • 2013.06.25 13: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중국 증시 급락의 영향으로 코스닥지수가 4% 이상 급락, 장중 기준 연중 최저치를 경신하는 등 '검은 화요일'을 맞았다.

25일 오후 1시50분 현재 코스닥지수는 전날보다 20.71포인트(4.07%) 내린 487.94를 기록 중이다. 장중 484.75까지 하락해 지난해 12월27일(484.30)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기관이 214억원의 순매도를 기록하며 지수 하락을 주도하고 있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도 급락세다. 파라다이스가 7%대 빠지고 있으며 동서, 포스코 ICT, 파트론, 씨젠 등이 4~6% 하락하고 있다. CJ오쇼핑, 서울반도체, CJ E&M, 위메이드 등도 3% 이상 내리고 있다.

전문가들은 코스피지수가 박스권에 갇혀 있는 동안 유동성이 유입되며 크게 올랐던 코스닥지수가 미 양적완화 축소 및 중단에 따른 유동성 회수 우려 속에 가파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특히 500선이 붕괴되면서 하락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증권사 스몰캡 팀장들은 당분간 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는 만큼 적극적인 매수에 나서기 부담스럽다며 장기적 관점에서는 내년 상반기까지 실적호전이 이어질 종목에 대한 접근이 필요해 보인다고 조언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만0세 月70만원·만1세 月35만원 '부모급여' 생긴다…소급 적용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