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박지원, 北에 공개서한 "개성공단 정상화" 촉구

머니투데이
  • 김경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3.08.01 10:4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개성공단 남북에 이익되는 평화와 경제협력 상징…통큰 결단 내려달라"

민주당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1일 김기남·김양건 노동당 비서에게 공개 서한을 보내 개성공단 정상화를 촉구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이날 트위터에 '김기남, 김양건 노동당 비서에게 드리는 공개서한'이란 글을 올려 "개성공단은 남북 공히 이익이 되는 평화와 경제협력의 상징"이라며 "개성공단은 정상화돼야 한다"며 "통 큰 결단을 내리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는 "6차 실무자 회담에서 이루어진 합의도 부분적으로 성공적이라고 저는 평가한다"며 "그러나 우리 정부에서 요구하는 3통 문제나 노동자를 북측에서 출근금지 시키는 일은 재발방지가 보장돼야 한다. 이 경우 귀측에서 염려하는 우리 정부의 정치적, 군사적 조치도 잘 처리되리라 믿는다"고 당부했다.

박 전 원내대표는 "박근혜정부는 출범한지 5개월이 지나고 있는 임기 초창기"라며 "6.15남북정상회담의 특사와 공식수행원으로서 지금의 현실을 보고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토로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송도 아파트 16억에 산 중국인, 16개월만에 7억 날렸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