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기아차, 콘셉트카 '니로' 첫 공개 "한마리 호랑이"

머니투데이
  • 노경은 기자
  • VIEW 19,606
  • 2013.09.10 16:00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니로 /사진=기아차홈페이지
기아자동차는 10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메세 박람회장서 열린 '2013 프랑크푸르트 모터쇼(65th Internationale Automobil-Ausstellung (IAA) in Frankfurt)'에서 콘셉트카 '니로(Niro, 개발명 KED-10)'를 최초로 선보였다.

'니로(Niro)'는 기아차 유럽디자인센터에서 10번째로 제작된 콘셉트카로 유럽 소형차(B세그먼트) 시장을 겨냥한 크로스오버 모델로 개발됐으며, 기존 소형차 개념을 새롭게 해석해 세련되면서도 개성있는 디자인을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니로(Niro)'는 콤팩트한 차체에 기아차만의 타이거 노즈 그릴, 넓은 헤드램프 등으로 세련된 외관을 갖췄으며, 주로 수퍼카에 탑재되는 '버터플라이 도어'를 장착했다.

또한 △운전자에게 완벽하게 맞춘 스티어링휠과 페달 △탑승과 적재 모두에 유용한 2열 시트를 통해 편의성을 높였다.

전장 4185mm, 전폭 1850mm, 전고 1558mm의 차체 크기를 갖춘 '니로(Niro)'는 1.6 터보 GDi 감마 엔진과 전기 모터를 결합한 하이브리드 시스템과 7속 더블클러치 변속기(Double Clutch Transmission, DCT)를 탑재해 최고출력 205ps의 동력을 확보했다.

기아차, 콘셉트카 '니로' 첫 공개 "한마리 호랑이"
이밖에도 기아차는 이날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쏘울 후속모델'을 유럽 최초로 공개했다.

'쏘울 후속모델'은 기존 모델 대비 전장과 너비가 각각 20mm, 15mm 늘어나고 높이는10mm 줄어 안정된 자세를 갖췄다.

또한 편의사양 면에서도 △HID 헤드램프와 △4.3인치 LCD 슈퍼비전 클러스터 △파노라마 썬루프 △앞 좌석 통풍시트 △전 좌석 히티드 시트 △파워 시트 조절기능 기능 등을 새롭게 탑재했다.

지난 6월 국내에 출시된 이후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K5(현지명 옵티마) 개조차'도 이번 모터쇼에서 유럽 최초로 모습을 드러냈다.

'K5 개조차'는 전면부에 LED 포그램프와 신규 라디에이터 그릴 등을 추가하고 후면부에는 신규 LED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 끝단이 치켜 올라간 '킥업(Kick-up)'타입의 트렁크 리드 등을 더했다.

또한 이중 접합 차음 글라스와 휠 강성 증대를 통해 진동과 소음을 줄였고 인체공학적 신규 시트를 적용해 승차감을 높였다.

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프랑크푸르트 국제 모터쇼에서는 기아차의 디자인 철학을 집약시킨 신규 콘셉트카 '니로(Niro)'와 더욱 안정적인 모습으로 돌아온 '쏘울 후속차', 한국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K5 개조차' 등을 선보여 까다로운 유럽 고객들의 마음을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