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진영 장관, 靑 만류불구 "복귀 안해… 양심문제"

머니투데이
  • 김세관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736
  • 2013.09.29 11: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이 정홍원 국무총리와 청와대의 만류에도 사퇴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진 장관은 29일 오전 서울 신사동에서 열린 장관실 직원 결혼식에 참석해 "업무 복귀를 하지 않겠다"는 뜻을 복지부 직원들을 통해 전달했다.

이후 기자들과 만나 "사퇴를 결심하게 된 이유 중 하나는 기초연금 때문"이라며 사퇴의 주된 이유를 전했다.

진 장관은 "기초연금을 국민연금 가입기간과 연계하는 것에 여러 번 반대했고 청와대에도 뜻을 전달했다"며 "이를 반대해 온 사람이 어떻게 국민을 설득하고 국회와 야당을 설득할 수 있겠느냐. 양심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위해 무한 책임이 있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며 "박근혜 정부의 탄생과 성공을 위해 열과 성을 다했는데 이제 물러날 수 있게 허락해 주셨으면 한다. 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가 박근혜 정부의 성공을 위해 노력을 다해야 한다는 정치적 책임감과 사명감은 한 순간도 변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실적 쇼크! "퍼펙트스톰 온다"…삼성·하이닉스도 '위기 그림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