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최문기 장관 "창업자 연대보증제도 폐지해야"

머니투데이
  • 성연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286
  • 2013.10.10 05: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창조경제 벤처시대<1부>벤처정책 이렇게 바뀐다]"시장서 인정받는 기술가치 평가시스템 개발"

[편집자주] 1990년대 중반 이후 불어온 인터넷 벤처 열풍에 이어 10여년 만에 젊은 창업가들에게 기회가 찾아왔다. 스마트모바일 시대를 맞아 열정과 창의력, 역량을 갖춘 청년들이 창업에 속속 나서고 있다. 정부도 이런 시장에 호응해 '창조경제'를 주요 정책으로 내세우며 청년창업 지원에 나섰다. 창업지원 정책이 '창업기업 확대-고용창출-중기업으로 성장' 등 생태계 조성을 통한 선순환 구조를 형성하기 위해선 무엇이 필요할까. 10여년전 정부가 추진한 벤처 정책에서 범한 오류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달라져야할 것은 없을까. 본지는 특별기획을 통해 창조경제의 주역이 될 벤처기업 육성 정책을 점검한다. 이미 벤처로서 성공한 기업들의 성장과정 분석과 미국 실리콘밸리 및 독일, 이스라엘 등 다른 나라의 벤처산업 현황을 함께 고찰해 벤처 기업 스스로 경쟁력을 갖기 위해 갖춰야할 요소가 무엇인지도 살펴본다.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머니투데이와의 대담에서 "창조경제 벤처 활성화를 위해서는 창업자 연대보증제도 개선이 이뤄어져야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머니투데이와의 대담에서 "창조경제 벤처 활성화를 위해서는 창업자 연대보증제도 개선이 이뤄어져야한다"고 강조했다.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기술, 신용보증기금조차 '기술 가치' 등 다른 것보다 'CEO의 재정능력'을 본다는 말도 나온다. 연대보증 제도가 사라지지 않는 한 창업안전망도 있을 수 없다."

최문기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사진)은 9일 창업자 연대보증제도를 폐지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최 장관은 머니투데이와 가진 대담에서 "제3자 연대보증 제도를 폐지키로 하는 등 연대보증제가 완화된 것은 사실이나, 성공적인 벤처 생태계 선순환을 위해서는 CEO에 대한 연대보증까지도 폐지돼야 한다"고 밝혔다.

연대보증제는 한번 실패할 경우, 창업자 뿐 아니라 일가족까지 패가망신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젊은 인재들이 창업을 기피하고 성실 패자들의 재도전 기회까지 박탈하는 요인으로 지목돼왔다. 아울러 연대보증제 때문에 불가피하게 사업을 지속하면서 정부지원 혜택만 받는 '강시 벤처'를 양산하는 악순환이 반복돼왔다는 지적이다. 벤처업계에서 '연대보증제'를 '창조경제 구현의 대못'으로까지 인식할 정도다.

창조경제연구회가 지난 9월 전국 대학생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신용불량 위험을 감수하더라도 창업할 의사가 있다는 대학생 비율은 겨우 10.5%에 불과한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정부는 제3자 연대보증을 폐지키로 했지만, 연대보증제도의 핵심인 창업자에 대한 연대보증이 그대로 남아있는 한, 실효를 거두기 어렵지 않느냐는 것이 최 장관의 설명이다.

그러나 금융권과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기금 등 국책보증기관들은 창업자 연대보증제 폐지에 대해 강력한 반대하고 있는 입장이다. 실패에 대한 책임감이 없기 때문에 모럴헤저드만 유발하고, 이는 전체 벤처자금을 위축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최 장관이 이를 위한 대안으로 내세우는 것이 '가치평가 시스템'이다. 최 장관은 "미국의 경우, 민간 위주의 가치평가 제도가 잘 구축돼 있어 시장에서 신뢰를 얻고 있는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 그렇지 못하다"며 "정부 주도의 가치평가 툴이 있지만 아무도 안 믿는 게 문제"라고 토로했다.

이와 관련, 정부는 외부와 함께 기술에 대한 가치를 제대로 평가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 중이며, 내년 말 가동할 계획이다. 이와 관련, 최 장관은 "시장에서 인정받는 기술가치 시스템이 작동하고 기술거래가 활성화된다면, 연대보증 문제는 자연스럽게 해결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도봉구 '2억' 뚝뚝...이달 금리 또 오르면 어쩌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