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단독]미러스-BNS '특혜거래', 동양시멘트 160억원 손실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VIEW 14,314
  • 2013.10.28 07:5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011년 '일감 몰아주기'로 시멘트 헐값에 넘겨 ...檢, 이혜경·김철·이모 대표등 수사

image
MT단독
동양네트웍스 (1,410원 상승10 -0.7%)의 전신인 미러스가 2011년쯤 내부거래를 통한 시멘트 헐값 판매로 계열사인 동양시멘트에 160억 원에 달하는 손실을 끼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당시 미러스의 대주주와 대표였던 이혜경 동양그룹 부회장과 김철 동양네트웍스 대표, BNS네트웍스 이 모 대표 등이 이 과정에 관여된 것으로 보고 '배임' 소지와 '부당이득' 여부 등에 대해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검찰과 시멘트업계, 동양그룹 관계자 등에 따르면, 미러스는 2011년 동양시멘트가 시중에 공급하는 시멘트 물량의 15% 가량을 통합구매대행 사업을 하는 중간 유통업체인 BNS네트웍스에 싼값에 몰아줬다.

미러스는 동양그룹 실세로 지목된 김 철 대표가 이혜경 부회장의 출자를 받아 2010년 설립한 소모성자재구매대행(MRO)업체다. 미러스는 설립 후 그룹 내에 흩어져 있던 주요 자재를 통합 구매하거나 유통하는 역할을 도맡았다.

미러스는 2010년 7월 MRO 사업 강화를 이유로 이 모 대표가 설립한 통합구매대행업체인 BNS네트웍스 지분 30%를 인수했다. 이듬해 3월에는 BNS네트웍스의 MRO 영업부문을 양수받아 미러스에 편입시켰다.

당시 미러스가 동양시멘트 물량을 시중에 유통하는 과정에선 BNS네트웍스가 중간 유통사인 일종의 대리점 역할을 맡았다고 한다. BNS네트웍스가 시멘트를 공급받은 후 레미콘회사나 건설현장에 판매하면서 차익을 남기는 구조였다.

문제는 BNS네트웍스가 시세보다 훨씬 낮은 가격인 톤당 5만 원대 초반에 시멘트를 공급받았다는 점이다. 한 관계자는 "2011년 상반기 시멘트업계가 대리점 공급 가격을 30% 가량 올리면서 톤당 가격이 5만 원대 초반에서 6만 원 대 후반으로 올랐지만 BNS네트웍스에는 어떤 배경에서인지 인상 전 가격으로 제품이 공급됐다"고 말했다.

시멘트업계 관계자는 "BNS네트웍스가 당시 레미콘업체에 공급하는 시멘트 가격을 톤당 3000원 가량 깎아주고 시장점유율을 올렸고 이로 인해 시장이 교란된 일이 실제 있었다"며 "동양시멘트에서 공급받은 가격이 얼마인지는 잘 모르지만 가격을 깎아줄 정도의 여력이 있었다는 의미"라고 했다.

BNS네트웍스가 적지 않은 동양시멘트 공급 물량을 독식하고 시멘트를 싼값에 받아 챙긴 차익은 모두 160억 원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대로 제 값에 시멘트를 팔지 못 한 동양시멘트는 고스란히 손실을 입었다. 실제 동양시멘트는 2011년 각각 371억 원의 영업손실과 834억 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검찰은 미러스와 BNS네트웍스의 '특혜 거래' 과정에 이혜경 부회장과 김철 대표, 이상화 전 동양시멘트 대표(당시 미러스 사업총괄본부장), 이 모 BNS네트웍스 대표가 관련돼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특히 김 철 대표와 이상화 전 대표가 이혜경 부회장의 묵인이나 동조 하에 이 모 대표와의 친분을 바탕으로 '특혜성 일감 몰아주기'를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법조계 관계자는 "당시 시멘트업체와 대리점의 시멘트 공급가격 결정 구조상 특혜나 이면 계약이 있었고 동양시멘트가 그로 인해 손실을 입었다면 배임 소지가 있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