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민·관 '시간선택제' 27000여명 채용한다(종합)

머니투데이
  • 이현수 기자
  • VIEW 10,289
  • 2013.11.13 18:0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정부 공공기관 13000명, 삼성 LG등 채용계획 잇따라

image
정부가 오는 2017년까지 공무원 4000명, 공공기관 직원 9000명을 '시간 선택제' 형식으로 채용한다. 교사도 동일 비율을 적용, 3500~3600명을 시간제로 고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민간 중소기업 시간선택제 근로자에겐 국민연금과 고용보험료를 2년간 전액 지원한다. 국내 최대 기업인 삼성 역시 6000명을 시간선택제로 채용하고, LG도 500명 채용계획을 밝히는 등 대기업들도 정부의 '시간선택제 일자리 활성화' 정책에 발맞춰 상당수 인력을 시간제로 채용키로 했다.

정부는 13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시간선택제 일자리 활성화' 기본 방침을 발표했다.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근로자 수요(육아, 퇴직준비 등)에 부합하고 △기본적인 근로조건이 보장되며 △전일제와 차별이 없는 일자리를 뜻한다.

정부는 우선 올해 안으로 시간선택제 일자리와 관련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2014년부터 시간선택제 공무원, 교사 채용이 가능토록 법령을 정비할 계획이다. 공무원 임용령을 개정해 내년부터 시간선택제 공무원을 신규채용하고, 시간선택제 공무원 '채용목표비율'을 부여해 2017년까지 4000여명을 채용할 방침이다. 또 경력단절 여성을 중심으로 공공기관 시간선택제 근로자 9000명을 채용한다. 정부는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시간선택제 평가기준을 강화하고, 각 기관의 인사 등 관련규정을 개정토록 할 예정이다.

정부는 아울러 민간기업의 시간선택제 일자리 창출을 유도하기 위한 지원도 강화할 계획이다. 내년부터 상용형 시간선택제 일자리를 새로 만든 중소기업에 국민연금과 고용보험 등 사회보험료의 사업주 부담분 전액을 2년간 지원하고, 운영 매뉴얼을 마련해 시간선택제 도입 방법 및 인사·노무관리 운영 방향을 기업에 제시키로 했다.

이밖에 근로시간 단축 청구권 등 시간선택제 근로자 권익을 보호하기 위한 입법을 추진하고, 시간선택제 근로자의 개인별 근로시간과 소득에 따라 사회보험이 적용되도록 현행 사회보험제도 개선 방안을 강구할 계획이다.

보건·복지 관련 제도도 개선한다. 정부는 시간선택제 간호인력의 고용 확대를 위한 인센티브를 확대하고, 재정지원으로 운영되는 복지시설에서 종사자 채용시 일정비율을 시간선택제로 채용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정부는 이외에도 시간선택제 일자리에 대한 긍정적 인식을 확산을 위해 다양한 홍보 방안도 추진한다. 고용부는 오는 26일 삼성, 롯데, 신세계 등 10개 그룹 계열사가 참여하는 '시간선택제 일자리 채용박람회'를 개최해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기업사례 등 우수사례를 발굴해 홍보할 예정이다. 민간부문에서 총 1만1000여명의 일자리가 생길 것으로 고용부는 전망했다.

기업들도 정부의 이번 활성화 정책에 화답하는 분위기다. 삼성은 이날 시간선택제 일자리 6000명을 선발할 계획을 발표했다. 오는 18일부터 29일까지 삼성홈페이지(www.samsung.com)에서 지원서를 접수받고, 12월 서류전형, 내년 1월 회사별 면접을 통해 최종 합격자를 선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 등 20개 계열사가 참여하며, 총 120개 직무분야에서 선발할 예정이다. 주요 계열사별로는 삼성전자 2700명, 삼성디스플레이 700명, 삼성중공업 400명, 삼성물산 400명, 삼성엔지니어링 400명, 삼성생명 300명 등이다.

LG그룹도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 LG화학, LG하우시스, LG생활건강 등을 비롯한 10여개 계열사를 통해 시간선택제 근로자 500여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직무는 번역, 심리상담, 간호사, CAD, 개발지원, 생산지원, 사무지원, 콜센터 상담직, 뷰티 컨설턴트 등이다.

방하남 고용노동부 장관은 "시간선택제 일자리는 국민의 다양한 일자리 수요를 충족하고, 풀타임 위주의 장시간 근로관행을 개선하기 위해 꼭 필요한 일자리"라며 "시간선택제 일자리 활성화를 통해 일과 삶의 조화를 이루고, 기업도 적재적소에 인력을 유연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남기자의 체헐리즘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