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자가용 헬기 탑승자 관리 안되고..지휘체계 부담

머니투데이
  • 오동희 기자
  • VIEW 9,919
  • 2013.11.17 18:58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국내 민간 자가용 헬기 91대..기체 점검은 양호하지만 조종사 부담 커

image
LG전자의 자가용 헬기가 서울 삼성동 고층 아파트와 충돌, 기장과 부기장이 사망하면서 민간 기업 보유 자가용 헬기의 안전 관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민간 기업 자가용 헬기 대부분은 당국의 정기 점검과 기업 자체 점검, 헬기 제작사 점검 등을 받고 있어 기능적 측면에서 큰 문제가 없다는 평가다. 2003년부터 지난 5월까지 국내 헬기 사고 22건 중 민간 보유기에서 발생한 것은 1건에 그쳤다.

자가용 헬기의 경우 기체 자체 보다 조직 문화나 탑승자·이착륙 관리 등이 문제로 꼽힌다. 일반 항공사가 수백명의 조종사들을 두고 있는 것과 달리 민간 소속은 5명 안팎의 조종사만 일하고 있어서다.

1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에 등록된 민간 헬기는 군용과 경찰용을 빼면 109대고, 이 중 운송용인 소형항공운송사업용(대한항공, 삼성테크윈) 18대를 제외하면 항공기 사용사업과 비사업용(자가용)은 91대다.

자가용의 경우 LG전자·포스코·현대자동(2대씩), SK텔레콤·대우조선해양·한화케미칼(1대씩) 등이 갖고 있다. 삼성테크윈은 5대(삼성서울병원 포함)의 헬기를 관리하고 있지만 대한항공과 마찬가지로 소형항공운송사업자로 등록돼 운송사업용으로 쓰고 있다.

자가용 헬기는 탑승자 수와 이착륙 시간을 항공당국에 신고할 뿐 탑승자는 신고하지 않는다. 이번 LG전자 사고 헬기도 탑승 예정자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으나 회사 측 설명만 들을 수 밖에 없다.

업계 관계자는 "김포공항에서 이착륙하면 이 공항을 출입해야 하기 때문에 출입자 정보가 등록되지만 잠실 헬기장 등 중간 기착지에서는 누가 타는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중간 기착지에서 안전 수칙은 있지만 공항처럼 보안이 이뤄지지 않아 누구든 마음만 먹으면 접근이 가능해 안전사고의 위험은 늘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민간헬기 조종사들의 압박감이 항공사 소속 보다 클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한 회사에 3~5명 정도인 민간 헬기 조종사들은 그룹 총수나 CEO(최고경영자)들의 급박한 일정에 맞춰 운항을 할 수 있어서다.

업계 관계자는 "대부분 기업체 수석 기장의 경우 상무나 전무급으로 전용기나 헬기를 이용하는 층이 CEO급 이상이어서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 LG전자 관계자는 "무리한 운항을 강요하는 경우 탑승자도 위험에 처하는 데 그렇게 하겠느냐"고 반박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