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일제강점기에 생긴 전주한옥마을, 어떻게 지켜왔을까

머니투데이
  • 전주(전북)=김유경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4,470
  • 2013.11.23 06: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00년주택을 찾아서]<5-2>전북 전주시 완산구 교동 '전주한옥마을'

[편집자주] 국토교통부가 2015년부터 100년 주택인 '장수명 아파트' 인증제 도입에 나선다. 유럽에선 100년 주택 찾기가 어렵지 않지만 고속성장을 하며 재개발·재건축을 해온 국내에서는 100년 넘은 집을 찾기가 쉽지 않다. 주택이 100년 이상을 버텨내려면 유지·관리비도 만만치 않다. 100년을 버텨온 주택을 찾아 역사와 유지·관리 노하우, 어려움 등을 알아본다.
오목대에서 내려다본 전주한옥마을 / 사진=김유경기자
오목대에서 내려다본 전주한옥마을 / 사진=김유경기자
 일제강점기에 본격적으로 형성된 전주한옥마을은 1977년 전통한옥을 보존하기 위한 '한옥보존지구'로 처음 지정됐다. 당시 서울 압구정동에는 아파트가 올라갔는데, 전주에 왔다가 한옥마을을 본 대통령이 "보기 좋다"고 말해 한옥보존지구로 지정됐다는 얘기도 있다.

 1987년에는 '제4종 미관지구'로 변경 지정되면서 이때부터 한옥보존정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97~98년에는 그동안 주민들이 끊임없이 제기해온 재산권 침해 등의 이유로 미관지구에서 해제됐다. 이때 한옥을 헐고 양옥으로 지은 곳도 많은 것으로 전해진다.

 99년에는 다시 한옥마을에 대한 보존의지가 강화되면서 '전통생활문화특구'로 지정돼 기본사업계획을 작성했다. 2002년에는 그동안 제기된 재산권 침해 등의 민원을 고려해 한옥 개·보수 등에 관해 재정적 지원을 할 수 있도록 전주한옥보존지원 조례를 제정했다.

 2003년에는 가장 한국적이고 살기 좋은 생활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전통문화구역' 지구단위계획을 지정고시했다. 2004년에는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서 지역혁신 성공사례로 선정됐다.

 2005년 한스타일산업의 일환으로 6개 분야 중 한옥분야로 '전통문화중심도시 전주육성사업'의 기본구상 모델을 제작했다. 2006년엔 대통령자문위원회에서 '지속가능한 마을'로 선정됐다.

 이어 2010년에는 국제슬로시티연맹으로부터 '슬로시티'로 지정됐다. 2011년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한국관광 으뜸명소'로 선정됐다.

 하지만 최근 급속한 상업화 등의 문제제기가 잇따르면서 전주시는 한옥마을의 정체성을 위해 지난 18일 한옥마을에 건물을 지을 때 층수를 1층 이하로 규제하고 건축물의 지하층을 금지한다는 내용으로 지구단위계획을 변경해 고시했다. 상업공간으로의 확장을 방지하기 위해 건물 건축 때 담장과 대문 설치를 의무화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값 뚝, 주식 망했는데…"주담대 금리 8% 간다" 영끌족 위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