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정부, 'AI' 확산 방지에 총력 대응

머니투데이
  • 세종=정혁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1.18 17:0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정 총리, 18일 긴급 관계장관회의서···고강도 방역 지시

정부는 18일 오후3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정홍원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부처 장관회의 열고 고병원성 조류독감(AI)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민족 명절인 설을 앞두고 전북지역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다"며 "감염경로를 신속히 추적해 AI 발생원인을 규명하고 확산을 차단할 수 있도록 각 부처와 지자체가 합심해 나가자"고 말했다.

회의에는 이동필 농식품부장관, 유정복 안전행정부장관 등을 비롯해 보건복지부, 환경부, 국방부, 법무부, 문화관광부, 김동연 국무조정실장, 식약처장 등이 참석했다.

정 총리는 "감염된 오리가 분양된 4개시도(24개 농장, 17만 3000마리)에 대한 방역조치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가 힘을 합쳐야 한다"며 "고강도 방역과 예찰활동을 펼쳐 신속히 'AI 청정국 지위'를 다시 되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또 "설 연휴를 맞아 귀성객·해외여행객 등 많은 인구이동으로 AI가 확산될 우려가 있다"면서 "국민들도 AI 발생지역의 가금사육농장 방문을 삼가해 달라"고 부탁했다. 그는 이와 함께 "철새도래지를 여행할 경우에는 철새의 분변이 신발에 묻지 않도록 유의하고 해외여행을 할때도 가능한 AI 발생지역 방문을 금해달라"고 당부했다.

AI 발생으로 인한 국민들의 오리소비 저하 우려에 대해서도 "세계보건기구(WHO)나 국제식량농업기구(FAO)에 의하면 AI 바이러스는 가열하면 모두 멸균되기 때문에 익혀 먹으면 절대 안전하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청약 부적격' 3천명 날벼락…청약홈 개편해도 당첨 취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