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박 기대됐던 朴테마주, 1년 지나니 '쪽박'

머니투데이
  • 황국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424
  • 2014.02.21 11:38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박근혜 정부 1년]자본시장<3> '박근혜 테마주' 최근 1년간 주가흐름은?

제이준코스메틱 차트

MTIR sponsor

2012년 대선기간 '박근혜 테마주'로 꼽히며 승승장구했던 종목들이 박 대통령 취임 후 1년간 대부분 쪽박신세를 면치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가가 1/5 수준으로 고꾸라진 종목도 눈에 띄었다.

21일 투자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박 대통령의 올케 서향희 변호사가 사외이사로 재직했다는 이유로 '박근혜 테마주'로 분류됐던 신우 (415원 ▼30 -6.74%)의 주가는 지난 19일 종가 기준으로 873원을 기록, 지난해 2월25일 박 대통령 취임일 종가(4028원) 대비 78.33% 내렸다.

신우 주가는 2012년 12월18일 대선일 직전 3525원에서 대통령 취임일까지 14% 올랐다. 이는 그만큼 신우에 대한 기대감이 컸다는 것을 방증한다. 하지만 취임 후 현재까지 1년간 주가는 지속적으로 내리막길을 걸었고 주가도 취임일 수준 대비 1/5 수준을 겨우 웃돌고 있다.

박 대통령의 씽크탱크인 '국가미래연구원' 발기인 78명에 대표이사가 포함돼 있다는 이유로 박근혜 테마주에 이름을 올린 엠텍비젼 (0원 %)넥스트칩 (1,835원 ▼85 -4.43%)도 같은 기간 각각 44.95%, 58.64% 주가가 빠졌다. 박 대통령의 동생 박지만씨가 회장으로 있는 EG (7,240원 ▼50 -0.69%) 역시 지난해 2월25일 4만1000원에서 이달 19일 2만200원으로 50.73% 내렸다.

이들 종목은 박 대통령과의 친분 등을 이유로 테마주로 꼽혔던 종목들이다. 하지만 박 대통령이 중요시하는 정책과 관련해 향후 수혜가 예상된다는 이유로 테마주에 이름을 올린 종목도 주가 흐름은 변변치 않았다.

유아용품업체 보령메디앙스 (3,125원 ▼20 -0.64%), 아가방컴퍼니 (3,000원 ▼100 -3.23%)는 박 대통령이 과거 저출산 대책을 강조했을 당시부터 테마주로 꼽혔던 종목들이다. 보령메디앙스의 주가는 지난 대선 직전일에 8620원을 나타낸 후 박 대통령 취임식날인 지난해 2월25일에는 1만1530원까지 올랐으나 현재는 7000원에도 못 미친다.

아가방컴퍼니 역시 대선일부터 대통령 취임식까지 약 2개월간 11%의 상승률을 시현했지만 이달 19일 주가는 1년 전에 비해 37% 이상 빠졌다.

의료기기 업체 솔고바이오 (458원 0.00%)도 노인복지 테마주로 꼽히며 박근혜 테마주로 부상했지만 박 대통령 취임 이후 현재까지 23.5% 주가가 내렸다. 동양물산 (2,035원 ▲20 +0.99%), 성안 (1,005원 ▲15 +1.52%), iMBC (4,510원 ▲30 +0.67%) 등의 주가도 1년 전에 비해 약세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례적으로 대구 소재 건설업체인 서한 (1,035원 ▼10 -0.96%)은 조종수 대표가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의 간부라는 이유로 박 테마주로 꼽혔는데 박 대통령 취임일 이후 현재까지 주가상승률은 58.37%에 이른다.

하지만 박근혜 테마주 주요 11개 종목 중 주가가 오른 종목은 서한이 유일하다. 서한을 제외하고 주가가 내린 10개 종목의 평균 주가낙폭은 40.32%에 이른다. 서한을 포함하더라도 11개 종목의 주가상승률 평균은 마이너스 31.35%에 달한다. 대박을 노린 투자자들이 사실상 '쪽박'을 면치 못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도봉구 '2억' 뚝뚝...이달 금리 또 오르면 어쩌나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