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오인태의 맛있는 詩 읽기]돌문어 국물이 왜 붉은가 했더니

머니투데이
  • 오인태 시인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038
  • 2014.03.19 06: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2> 문어애호박수제비와 '오래된 연애'

[편집자주] 페이스북과 본지를 통해 밥상 앞으로 독자들을 불러 모아 자신의 시를 읽어 주던 시인이 이번에는 동료시인의 시를 읽어준다. 맛난 시를 골라 맛나게 읽어준다는 취지다. 물론 이번에도 밥이 빠질 수 없다. 본지 100회 연재를 한 [오인태의 시가 있는 밥상] 속편이라 할 수 있는 이 코너에서는 독자들의 요청에 따라 밥상 차림에 대한 시인만의 비법도 함께 제공한다. 밥상을 둘러싼 공동체 삶의 복원에 대한 시인의 생각은 변함이 없다.
[오인태의 맛있는 詩 읽기]돌문어 국물이 왜 붉은가 했더니
"쥐가 들어와 입술을 깨물어 깠다는 거짓말 같은" 연애라니, "지퍼 사이에 블라우스 단추가 함부로 끼어드는" 연애라니, 누구나 한 번씩은, 아니 옛날에는 다 그런 식으로 했던 연애를, 그 오래된 추억의 여관을 시인은 다시 들고 싶어 하는데, 그리하여 그런 연애를 꿈꾸는데, 아, 저 아득한 벽, 숙박계 글씨처럼 또박또박 돋아나는 별, 또는 육십 촉 알전구 빛깔을 지닌 달!

돌문어를 삶은 국물에 애호박을 반달처럼 썰어 넣고 청양고추 두어 개 다져넣은 이 칼칼한 맛이라니, 여기에 너덜거리는 문풍지 같은 밀가루반죽을 떼 넣으면 바로 문어애호박수제비가 된다. 해장국으로는 문어애호박국을 덮을만한 게 없다.

돌문어는 주로 한류와 난류가 교차하는 남해 연안의 돌밭에서 서식하는 문어로 타우린이 풍부하다. 타우린은 콜레스테롤 증가를 억제하고, 간을 해독하는 데 뛰어난 효과가 있다.

백문이 불여일식, 일단 문어숙회 하나로 소주 두 병 반씩 비우고 얘기하자.

[오인태의 맛있는 詩 읽기]돌문어 국물이 왜 붉은가 했더니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