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원/달러 환율 900원대도 견딘 '電車군단' 비결은

머니투데이
  • 오동희 기자
  • 강기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100
  • 2014.04.10 17: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상보)삼성, 달러 결제비중 30%로 낮추고 기술 경쟁력 강화…현대차 해외생산 늘려 환헤지

자료출처: 네이버 금융 외환그래프(외환은행 기준) 캡쳐. 최근 5년간 원/달러 환율 추이
자료출처: 네이버 금융 외환그래프(외환은행 기준) 캡쳐. 최근 5년간 원/달러 환율 추이
1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이 급락, 한때 1030원선까지 위협받으며 '1000원선' 붕괴 가능성이 거론되자 2006년과 2007년 삼성전자와 현대자동차의 '원고(원高)'(원화가치 상승) 대응전략이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원/달러 환율은 당시 900원대 초반으로 떨어졌는데 상당수 수출 기업들이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삼성전자와 현대차는 환헤지와 사업포트폴리오 재편, 기술선도력 유지 등으로 환율 충격을 견뎌냈다.

2007년 2월 삼성전자 (55,200원 ▲2,100 +3.95%)의 윤종용 당시 부회장(CEO)은 서울 호암아트홀에서 열린 주주총회 인사말에서 "환율 800원대에도 흔들리지 않을 만한 원가 경쟁력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전체 매출의 80% 이상을 수출에 의존했던 때였다.

그는 "바람이 없어 바람개비가 돌지 않을 때 앞으로 뛰어가면 바람개비를 돌릴 수 있다. 고부가가치를 만들기 위해 세트와 부품, 세트와 세트간 시너지 효과를 내서 디지털 컨버전스 시대를 주도하겠다"고 강한 의지를 보였다.

삼성전자는 2007년 매출 1034억 달러로 국내 기업 처음으로 1000억달러를 돌파했다. 그 당시 전세계 전자업체 가운데 매출 1000억 달러를 넘은 곳은 지멘스와 HP 뿐이었다. 이 해 원화기준 매출은 98조 5080억원으로 전년보다 15.3% 늘었고, 영업이익은 8조 9730억원으로 같은기간 0.4% 줄어드는데 그쳤다.

삼성전자는 이듬해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치는 바람에 4분기(10∼12월) 2000년 이후 처음 본사 기준으로 분기 첫 영업적자를 내기도 했다. 하지만 그 해 연간 매출은 121조 2940억원으로 전년보다 23% 늘었다. 영업이익(6조320억원)은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32.8% 줄어들었으나 경쟁사들을 압도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환율 하락 등 악재에 선전할 수 있었던 것은 어려울 때일수록 경쟁사들에 비해 절대적 우위를 확보할 수 있는 기술의 표준화와 부품 공용화 확대를 통해 원가를 절감하고, 시장의 다변화를 주도해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잡은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결제통화 다변화를 통해 환위험을 줄여나간 것도 선방의 요인이었다. 삼성전자는 현재 달러화 결제 비중이 30% 수준이며 나머지는 유로화와 엔화, 위안화, 루블화 등이다.

현대차 (179,500원 ▲3,000 +1.70%)는 2006년과 2007년 환율에 대한 내성을 쌓았다. 2005년 원/달러 환율 1024.31원(이하 연평균 기준)일 때 매출 5조8830억원, 영업익 2조2943억원으로 영업이익률은 3.9%였다.

그러나 2006년 환율이 955.51원으로 떨어졌을 때 매출은 63조6480억원으로 늘었지만 영업이익 1조7967억원으로 줄었고, 영업이익률도 2.82%로 떨어졌다. 연평균 환율이 929.2원으로 더 낮아진 2007년 매출은 69조6015억원으로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2조8480억원, 영업이익률 4.09%로 2005년 수준을 훨씬 상회했다.

미국 앨라배마 공장이 2005년 5월 완공되면서 환율변동에 따른 위험을 줄였고 원화강세가 원자재가격이 오른 부분을 일정 부분 상쇄했다. 여기에 신기술개발과 생산성 향상, 원가절감노력이 보태지면서 환율 900원대를 견딜 수 있었다.

이 시기를 거친 현대차는 원달러 환율 1000원 아래서도 수익을 낼 수 있는 생산구조를 마련했다. 즉 2008년부터 출시되기 시작한 신모델의 경우는 손익분기점이 900원 이하에서 설정돼 있어 과거보다 환율로 인한 영향을 최소화했다는 평가다.

특히 해외생산 비중은 지난해 61.7%로 당시와 비교가 안 될 정도로 높아져 환율 리스크가 더욱 축소된 상태다.



  • 오동희
    오동희 hunter@mt.co.kr

    '기자의 생명은 현장에 있다' 머니투데이 산업1부 선임기자(부국장)입니다. 추천도서 John Rawls의 'A Theory of Justice'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 TSMC 따돌릴 승부수 던졌다…"2027년 1.4나노 양산"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