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3년간 전국 50여곳서 싱크홀…노후 수도관 교체 시급"

  • 뉴스1 제공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8.19 11:5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상자 4명·차량 파손 4대

(서울=뉴스1) 유기림 기자 =
서울 석촌동 왕복 6차선 도로에 싱크홀이 발생했다. 지난 5일 서울시와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30분쯤 서울 송파구 석촌역에서 삼전동 방향 지하차도 끝 부분 도로에서 가로 1m, 세로 1.5m, 깊이 3m 규모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이 싱크홀은 제2롯데월드 신축 공사 현장과 1km 가량 떨어진 곳에 발생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왕복 6차선 도로를 통제하고 안전사고에 대비해 되메우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안전조치가 끝나는 대로 싱크홀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독자 제공) 2014.8.5/뉴스1 © News1
서울 석촌동 왕복 6차선 도로에 싱크홀이 발생했다. 지난 5일 서울시와 송파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30분쯤 서울 송파구 석촌역에서 삼전동 방향 지하차도 끝 부분 도로에서 가로 1m, 세로 1.5m, 깊이 3m 규모의 싱크홀이 발생했다. 이 싱크홀은 제2롯데월드 신축 공사 현장과 1km 가량 떨어진 곳에 발생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왕복 6차선 도로를 통제하고 안전사고에 대비해 되메우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안전조치가 끝나는 대로 싱크홀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독자 제공) 2014.8.5/뉴스1 © News1


지난 약 3년간 전국 50여곳에서 싱크홀(땅꺼짐)이 발생한 가운데 이를 예방하기 위한 노후 수도관 교체가 시급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이자스민 새누리당 의원이 19일 국정감사와 관련해 환경부로부터 받은 '지반침하 및 맨홀뚜껑 솟구침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2년부터 지난 7월까지 전국 53곳에서 싱크홀이 발생했다. 이에 따른 피해 현황은 사상자 4명과 차량 파손 4대인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경기 안성이 11곳으로 가장 많았다. 강원 강릉·전북 군산이 7곳, 강원 정선 5곳으로 그 뒤를 이었다. 싱크홀의 크기는 0.01~225㎥(평균 2.63㎥), 높이는 0.05∼4m(평균 1m)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은 41곳에서 하수 누수에 따른 지반 유실로 싱크홀이 생겼다. 하수관로 꺼짐 2곳, 기타 10곳 등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싱크홀의 주 원인으로 누수 문제가 꼽히고 있으나 국내 노후 수도관 교체율은 0.9%에 그치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 수도관 교체율을 유지한다면 한번 설치한 수도관을 111년간 사용해야 하는 셈이다.

이자스민 의원은 "싱크홀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노후 수도관의 누수 문제가 지적되고 있는 만큼 더 큰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노후 수도관 교체가 시급하다"며 "범정부 차원의 철저한 실태 파악과 예산 확보가 절실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잘못 샀다가 힘드네"… 20만원 깨진 네이버, 개미들 '절규'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