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시총 톱3 기업, 상반기 영업익도 톱3 차지

머니투데이
  • 김지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936
  • 2014.09.01 12:0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삼성電 영업익 15조 달성..부동의 '1위'…'적자전환' 현대重 최하위에 머물러

시총 톱3 기업, 상반기 영업익도 톱3 차지
시가총액 1위 삼성전자 (60,200원 ▲300 +0.50%)가 상반기 영업이익에서도 '넘버 원'자리를 지켜냈다. 시총 2위와 3위인 현대차 (196,000원 ▲3,000 +1.55%), SK하이닉스 (93,300원 0.00%)도 나란히 영업이익 2, 3위를 점하며 체면을 살렸다.

1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가 발표한 유가증권시장 12월 결산법인 493개사의 상반기 실적(연결재무제표 기준)에 따르면 올 1~6월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4.39% 줄어든 15조6760억원으로 상장사 중 1위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전년도에 비해 5.83% 감소한 4조원으로 2위를 기록했고 SK하이닉스는 49.67% 증가한 2조원을 달성하며 3위에 이름을 올렸다.

삼성전자와 현대차, SK하이닉스는 2분기 누적실적 순위에서도 나란히 1~3위를 기록했다.

한국전력공사가 전년 동기 대비 흑자전환에 성공해 2조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4위를 나타냈고 포스코, SK (207,000원 ▼12,000 -5.5%), 기아차 (82,400원 ▲1,600 +1.98%)가 각각 1조5000억원대의 영업이익으로 5~7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그밖에 현대모비스 (226,500원 ▲1,500 +0.67%)(1조4600억원), LG전자 (101,000원 0.00%)(1조1100억원), 한국가스공사 (40,850원 ▲2,050 +5.28%)(8150억원), SK텔레콤 (51,900원 ▼700 -1.33%)(7900억원), LG화학 (665,000원 ▲7,000 +1.06%)(7200억원) 등이 영업이익 상위권에 들었다.

시총 톱3 기업, 상반기 영업익도 톱3 차지
반면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줄어든 곳 대부분이 건설과 조선업체로 나타났다. 현대중공업 (93,600원 ▼400 -0.43%)의 상반기 누적 영업손실액이 1조2900억원으로 분석 대상 기업 중 영업손실 규모가 가장 컸다.

KT (37,650원 ▼500 -1.31%)현대미포조선 (108,500원 ▼500 -0.46%)이 각각 -6610억원, -2210억원 영업손실을 내며 영업손실 규모 2, 3위의 불명예를 안았다. 현대상선 (24,400원 ▼900 -3.56%)(-1050억원), 삼성중공업 (6,020원 ▲30 +0.50%)(-1000억원), 한신공영 (13,350원 ▲200 +1.52%)(-870억원), 영풍 (588,000원 ▼5,000 -0.84%)(-510억원) 등도 영업이익 하위권에 포함됐다.

상반기 동안 영업이익 증가폭이 가장 컸던 종목은 일진전기 (5,980원 ▲70 +1.18%)로,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6만1944.4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밖에 팜스코 (5,220원 ▼170 -3.15%)(5202%), 유양디앤유 (812원 ▲61 +8.12%)(1192%), 일진홀딩스 (6,070원 ▼30 -0.49%)(1172%), 샘표식품 (52,600원 ▲300 +0.57%)(685.11%), F&F (19,850원 ▲50 +0.25%)(592.15%) 등의 순으로 영업이익 증가율이 높았다.

영업이익 감소율이 가장 큰 종목은 이수페타시스 (7,220원 ▲170 +2.41%)로 상반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98.8% 줄었다. 송원산업 (18,900원 ▲100 +0.53%)(-97.80%), 동국제강 (14,200원 ▲150 +1.07%)(-97.55%), 우진플라임 (4,240원 ▲30 +0.71%)(-93.75%), 삼성전기 (137,000원 ▲1,500 +1.11%)(-89.18%) 등도 영업이익 감소폭이 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만0세 月70만원·만1세 月35만원 '부모급여' 생긴다…소급 적용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