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내년 금연지원 예산 1521억 편성…12배↑

머니투데이
  • 김평화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09.18 09:2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5 예산안]이색예산⑧ 금연 홍보 및 예방 교육, 1:1 맞춤 금연서비스 제공

내년부터 담뱃세를 2000원 인상키로 한 정부가, 금연지원을 위해 내년 1521억원을 편성했다. 올해의 12배가 넘는 규모다.

18일 기획재정부가 발표한 ‘2015 예산안’에 따르면 정부는 흡연예방 및 교육과 금연을 위한 프로그램 제공을 골자로 하는 내년 금연지원서비스 지원 예산을 1521억원으로 편성했다. 올해 112억7700만원에 비해 12.5배 증가하는 것이다.

한국 남성 흡연율은 42.1%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34개국 중 두 번째로 높다. 국민건강이 우려되는 가운데, 금연예산을 대폭 늘린 것은 담뱃세 인상 카드를 이미 꺼내든 정부의 추가적인 조치로 풀이된다.

보건복지부와 민간단체가 나서 금연 홍보 및 금연정책 개발 등에 450억원을 쓰게 된다. 담배광고 모니터링과 금연상담전문가 양성 등이 이에 해당한다.

청소년 및 미취학아동의 흡연을 예방하는 교육예산도 400억원 편성됐다. 정부는 학교 안팎에서 흡연예방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더불어 일대일 맞춤형 종합금연서비스를 제공하는데 650억원이 투입된다. 단순상담이나 금연패치 제공으로 끝나는 것이 아닌, 금연 후 건강 측정, 운동 및 영양상담 지원 등 체계적인 방법으로 금연성공률을 높인다는 복안이다.

정부 관계자는 “흡연자의 금연성공률을 높이고 국민건강 증진을 도모하기 위해 금연 예산을 대폭 확대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반도체'만 '쑥' 오른다…5만전자·8만닉스 '찐 반등' 보일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