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美 뉴욕 5세 남아, 에볼라 음성 판정

머니투데이
  • 뉴욕=채원배 특파원
  • VIEW 6,820
  • 2014.10.28 08: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미국 뉴욕에서 에볼라 감염이 의심돼 격리됐던 5세 남자 아이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현지 언론들이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어린이는 최근 가족과 함께 에볼라 발병국인 서아프리카 기니를 방문하고 돌아온 뒤 39.4도의 고열 증상을 보여 전날 밤 뉴욕시 브롱크스의 집에서 맨해튼 벨뷰 병원으로 긴급 이송돼 격리됐다.

뉴욕시 보건당국은 그러나 이날 오후 검사 결과에서 이 아이가 에볼라 바이러스에 음성 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당국과 병원 측은 이 아이가 에볼라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하기 위해 당분간 격리 조치를 유지하고 추가 검사를 통해 경과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에서는 지금까지 4명이 에볼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가운데 1명이 숨지고 2명은 완치됐다. 미국 내 4번째 에볼라 감염 환자이자 뉴욕 첫 감염자인 크레이그 스펜서는 벨류 병원에서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