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그런 슬픈 표정 하지 말아요" 故신해철 눈물의 발인식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9,115
  • 2014.10.31 11:0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지난 27일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숨진 가수 신해철 영결식이 31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 /사진=스타뉴스/뉴스1
지난 27일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숨진 가수 신해철 영결식이 31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엄수되고 있다. /사진=스타뉴스/뉴스1
"그런 슬픈 표정 하지 말아요. 난 포기하지 않아요. 그대도 우리들의 만남에 후횐 없겠죠. 어렵고 또 험한 길을 걸어도 나는 그대를 사랑해요.(신해철 1집 '슬픈 표정 하지 말아요' 中)"

지난 27일 오후 세상을 떠난 고(故) 신해철(46)의 발인일인 31일 오전 8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이날 발인미사는 특별하게 진행됐다. 발인미사 도중 신부가 이례적으로 고인의 기요 노래가사를 길게 읊는 일이 벌어진 것.

"고인과 일면식은 없지만 저 또한 그의 노래를 들으며 20대를 보냈다"며 운을 띄운 신부는 "우리는 그의 노래를 통해 사람과 세상에 대해 알아갈 수 있었다. 사람과 세상을 알아가는 것이 쉽지만은 않고 때론 고통스럽고 힘든 일이지만 사람과 세상을 모르고 살아가는 것보다 훨씬 더 가치 있고 행복한 삶"이라며 고인의 행적을 기렸다.

신부는 이어 "비록 함께하는 삶의 양식이 달라졌다고 하더라도 우리가 고인을 기억하고 고인과의 추억을 잊지 않고 살아가는 한 고인은 언제나 우리 마음속에서 함께 있을 것"이라며 "이젠 우리가 고인을 위해 고인의 삶의 철학을 살아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발인미사는 고인의 유족과 지인, 동료, 팬 등 100여명이 참석해 천주교식으로 엄숙하게 진행됐다. 미처 영결식장에 들어가지 못한 팬들은 문 밖에서 흐느낌과 기도로 고인을 추모했다.

서태지는 추도사를 통해 "형에게 고맙다는 말과 미안하다는 말을 하지 못했다. 멋지다는 말을 해주고 싶었다. 앞으로 원하던 음악 실컷 하길 바라고 많은 분들이 신해철이라는 이름을 기억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31일 오전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생을 마감한 그룹 넥스트 故 신해철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사진=스타뉴스/뉴스1
31일 오전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서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생을 마감한 그룹 넥스트 故 신해철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사진=스타뉴스/뉴스1
이어 오전 8시40분쯤 발인식이 거행됐다. 유족과 고인이 20여년간 몸담았던 그룹 넥스트 멤버들이 직접 관을 운구했다. 곳곳에서 흐느낌과 오열이 이어졌다. 끝내 관이 운구차량에 실린 뒤 검은 상복 차림의 부인 윤원희씨와 엄마의 양손을 꼭 붙잡은 아들 딸이 뒤를 따랐다. 가수 윤도현과 이승철, 싸이, 윤종신 등은 마지막까지 자리를 지키며 슬픔을 감추지 못했다.

운구차량이 떠난 한참 뒤에도 수십명의 팬들이 차마 자리를 뜨지 못하고 서로 부둥켜안고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고인의 마지막 길은 결코 외롭지 않았다.

고인의 유해는 이날 생전 작업실을 거쳐 서울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된 뒤 경기도 안성시 유토피아추모관에 안치될 계획이다.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생을 마감한 그룹 넥스트 故 신해철의 발인이 엄수된 31일 오전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YB 윤도현, 그룹 에픽하이 타블로, 가수 싸이, 윤종신, 이승철을 비롯한 동료 및 유가족들이 고인의 뒷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스타뉴스/뉴스1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생을 마감한 그룹 넥스트 故 신해철의 발인이 엄수된 31일 오전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YB 윤도현, 그룹 에픽하이 타블로, 가수 싸이, 윤종신, 이승철을 비롯한 동료 및 유가족들이 고인의 뒷 모습을 바라보고 있다. /사진=스타뉴스/뉴스1
KCA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고인은 지난 17일 서울 송파구 S병원에서 장 협착증 수술을 받은 후 18일 퇴원했으나 통증 호소로 입원을 반복하다 22일 낮 12시쯤 병실에서 쓰러져있는 채로 발견됐다. 이후 1시쯤 심정지가 왔고 심폐소생술 등을 받은 뒤 혼수상태에서 서울아산병원 응급실로 후송됐다.

고인은 서울아산병원에서 22일 오후 3시간여에 걸쳐 장 내에 발생한 염증 등을 제거하는 수술을 받았으나 27일 오후 8시19분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생을 마감했다.

한편 고인은 서강대 철학과에 재학 중이던 1988년 MBC 대학가요제에 밴드 무한궤도 멤버로 출전, '그대에게'로 대상을 수상하며 이름을 알렸다. 이듬해 고인은 무한궤도로 첫 앨범 '우리 앞의 생이 끝나갈 때'를 발표하며 데뷔해 활발히 활동했다.

특히 지난 6월엔 7년만의 솔로앨범 '리부트 마이셀프(Reboot Myself) 파트1'를 발표했고 지난 9월엔 재결성된 넥스트의 이름으로 신곡 '아이 원트 잇 올' 데모 버전을 선보이는 등 활발한 음악활동을 재개한 바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화이자엔 없는 면역증강제도"…'국산 백신' 생산현장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