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개인정보 합수단, '원전 설계도 유출사건' 수사 착수

머니투데이
  • 황재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4.12.21 11:22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국수력원자력의 원전 도면이 유출돼 사정 당국이 수사에 나섰다.

개인정보범죄 정부합동수사단(단장 이정수 부장검사)은 현재 유출 경로와 범인을 추적 중이라고 21일 밝혔다. 한수원은 추가로 유출되는 사태를 막기 위해 예방 활동을 벌이고 있다.

합수단은 유출된 자료의 성격과 양 등을 고려할 때 사안이 중대하다고 판단, 직접 사건을 수사하기로 결정했다.

앞서 한수원은 원전의 도면과 직원 개인정보 등이 인터넷에 유출된 사실을 확인하고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유출된 자료는 월성 1호기 관련 도면과 월성·고리원전 자료, 원전 근처 주민들에 대한 방사선량 평가 프로그램 등이다.

대검 사이버범죄수사단은 지난 18일 한수원 현장 조사를 거쳤고, 합수단은 IP를 추적하는 한편 고리 월성 원전에도 수사관 등을 파견해 추적을 벌이고 있다.

한수원의 데이터센터를 해킹했다고 주장하는 집단은 자칭 'Who am I?'라는 이들로, 스스로 원전 반대그룹이라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황재하
    황재하 jaejae32@mt.co.kr

    기러기가 북쪽으로 날아가고 제비가 남쪽에서 날아오는 것도 새의 입장에서 바라보면 그에 걸맞은 변명이 있을 터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55층→56층' 올라가는 삼성전자…'9만닉스' 복귀 가능할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