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BC이어 삼성·하나카드도 연말정산 '오류'

머니투데이
  • 전혜영 기자
  • VIEW 8,664
  • 2015.01.26 08:54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대중교통 추가공제 각 50여만명 미반영, 삼성은 통신단말기 관련분도 누락

BC카드에 이어 삼성카드와 하나카드도 연말정산 관련 오류가 발견됐다.

삼성카드는 연말정산 소득공제 미반영건 발생과 관련해 소득공제 내역 전반에 대한 긴급점검을 실시한 결과 전국버스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에서 사용한 '대중교통 사용액'이 '일반 사용액'으로 잘못 분류돼 국세청에 통보됐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카드는 또 SK텔레콤에서 삼성카드 포인트 연계 할부(폰세이브) 서비스를 활용해 통신단말기를 구매한 금액이 국세청에 미통보된 사실도 확인했다.

미반영 내역은 대중교통 관련 48만명, 174억원이고, 통신단말기 관련 12만명, 416억원이다.

통신단말기 관련해서는 2013년에도 6만7000명, 219억원이 소득공제 대상금액에 미반영됐다. SK텔레콤에서의 삼성카드 포인트 연계 할부서비스는 2013년 6월부터 제공됐다.

삼성카드는 미반영 된 소득공제 대상금액을 정정해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에 이날 일괄 반영했다. 또 대상고객에 대해서는 삼성카드 홈페이지, LMS(장문메시지), 이메일 등을 통해 알리고 있다.

하나카드도 국세청에 제공한 연말정산데이터에서 대중교통 사용액 일부가 일반카드사용액에 포함된 사실을 발견하고, 국세청에 정정내역을 통보했다.

대상 고객은 52만명, 금액은 172억원이다. 지난해 추가된 6개 고속버스가맹점에서 사용한 금액이 일반 신용카드 사용액으로 포함됐다. 하나카드는 홈페이지에 사과문과 정정안내문을 올리고, 문자메시지, 이메일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적극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하나카드 홈페이지를 통해 정정내역 확인 및 정정소득공제 확인서 출력이 가능하다. 현재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도 정정내역 반영이 완료돼 정정된 소득공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연말정산 정보 오류로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정정된 내용을 이번 연말정산 기간 중 정상 반영하실 경우, 고객에게 금전적인 피해는 없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네이버 법률판 구독신청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