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대출 갈아타기 적기는?…시간차 공격

머니투데이
  • 변휘 기자
  • 권다희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6,973
  • 2015.03.21 08: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1%대 기준금리, 생존의 재테크 시대 개막] 주담대 내달 16일 이후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대출 재태크'가 각광 받고 있다. 금리가 낮아진 데다 안심전환대출까지 등장하며 대출 갈아타기로 지금 보다 더 낮은 이자를 낼 수 있는 길이 열렸기 때문이다. 또 새로 대출을 받으려 했다면 하락 시점을 챙겨 더 낮은 금리로 돈을 빌릴 수 있는 기회를 노려볼 수도 있다.

◇기준금리 내렸어도 대출금리 인하는 '시간차'…대출 적기는 언제?

대출금리는 기준금리가 인하됐다고 해서 즉각 따라 내려가진 않는다. 각 은행들이 주택담보대출 금리(변동금리)를 산정할 때 기준으로 삼는 코픽스(은행 자금조달비용지수)는 매달 15일 전달의 수신금리를 가중평균해 발표되며, 16일부터 새롭게 적용된다.

즉 주담대의 경우 기준금리 인하 효과는 다음달 16일 이후 더 뚜렷하게 누릴 수 있다는 얘기다. 기준금리 하락 후 각 은행들이 수신금리를 일제히 낮추고 있는데다 시장금리가 더 떨어지면서 사상 최저인 신규 코픽스 금리(2.03%)는 다음달 추가 하락할 가능성이 높다.

주담대 금리가 일반적으로 코픽스 금리에 은행별 가산금리를 얹어 정해진다면, 신용대출 금리는 코픽스가 아닌 금융채 금리에 따라 결정되는 경우가 많아 주담대 보다 기준금리 인하 효과를 빨리 볼 수 있다. 다만 기존 변동금리 대출자는 약정한 변동주기가 지나야 시장금리 인하의 '수혜'를 입을 수 있다. 처음 대출을 받을 때 정한 변동주기가 6개월이었다면 물어야 하는 이자가 6개월마다 바뀌게 된다는 의미다.

은행마다 차이가 있지만, 6개월간 내야하는 이자를 결정하는 금리는 일반적으로 금융투자협회가 고시하는 금융채 6개월 물 금리를 기반으로 결정된다. 시중 은행들은 통상 일주일 중 특정 요일의 고시 금리 종가를 기준으로 잡아 주간 단위로 대출에 기반이 되는 금리를 변경한다. 따라서 금리 하락기라면 은행의 금리 재설정 요일을 알아두는 것도 좋다.

금융채 6개월물 금리(민평금리, 트리플 A 기준)는 지난 13일 1.84%로 한주전 1.95%, 2월 마지막주 2.04%에 비해 하락했다. 만약 시장금리 추가 하락에 베팅한다면 대출 시점을 좀 더 늦춰보는 것도 방법이다.
대출 갈아타기 적기는?…시간차 공격

◇안심전환대출 출시…주담대 갈아타면 얼마 이득?

다음 주 안심전환대출이 본격 출시에 앞서 기준금리가 인하되며 주담대 '갈아타기'를 선택할지, 선택한다면 언제 할지에 대한 고민도 깊어진다. 기준금리가 추가 인하돼 시장금리가 더 하락한다면 기존 변동금리 기반 대출이 유리할 수 있다. 그러나 현재의 금리 수준이 유지되거나 반등할 것으로 예상한다면 안심전환대출이 이자 부담을 줄인다.

기존대출이 2억원, 상환기간 20년인 A씨의 경우를 예로 안심전환대출(금리 2.65%로 책정)을 이용할 경우와 일반 변동금리(신규 코픽스 6개월, 최저 3.05%)를 이용할 경우를 비교했다. 원금균등 분할상환(대출금을 대출기간으로 나눠 매달 일정 원금을 상환하는 방식) 방식으로, 안심전환대출을 이용할 때 A씨가 내야하는 이자는 총 5322만원이다. 대신 일반 변동금리를 적용하면 발생하는 이자는 총 6125만원이다. 이자만 약 800만원 차이가 있다.

실제 상환 기간에 따라서 원금균등 분할상환 방식과 원리금균등 분할상환(대출 기간 동안 발생하는 총 이자와 원금을 합쳐 매달 나눠 내는 방식) 중 어느 쪽이 유리한지도 따져봐야 한다. 총 상환액은 원리금 균등 방식이 더 많다. 반면 처음 1년간은 원금 균등 방식이 1518만원, 원리금 균등 방식이 1289만원을 내야 한다. 따라서 중도상환 예정이 있어 상환기간이 짧으면 원리금 균등 상환이 유리하고, 명목 기간대로 상환한다면 원금 균등 방식이 낫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韓 반도체'만 '쑥' 오른다…5만전자·8만닉스 '찐 반등' 보일까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