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공직자 재산공개]윤상직 재산 19억… 예금 9000만원↑

머니투데이
  • 세종=유영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3.26 09:1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작년 1.5억↓ 집값 올핸 900만원↓ 그쳐

우리나라의 실물경제를 책임지고 있는 윤상직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올해 신고한 재산이 1년 전보다 8859만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 공개 현황'에 따르면 윤 장관의 재산은 18억9749만원으로 1년 전과 비교해 8859만원 증가했다.

월급 저축 및 이자 소득 등으로 예금이 10억3035만원으로 1억1385만원 증가한 것이 영향을 줬다. 윤 장관의 예금은 1억2412만원으로 4480만원 증가한 것을 비롯해 배우자(5683만원), 장남(1150만원), 장녀(72만원)의 예금도 각각 늘었다.

특히 윤 장관 가족은 총 예금의 약 56%를 우체국에 넣어둔 게 눈에 띈다. 윤 장관은 지식경제부(현 산업통상자원부) 1차관 재직 당시 지경부 산하기관 이었던 우체국(우정사업본부)을 30회 가량 방문하는 등 남다른 애정을 보이기도 했다.

부동산은 큰 변화가 없었다. 윤 장관이 소유한 경남 김해시의 전답 가격은 627만원 상승했다.

반면 배우자와 공동소유하고 있는 서울 서초구 우면동의 아파트 가격은 7억3000만원에서 7억2100만원으로 900만원 하락했다. 지난해 1억5100만원(약 17%) 하락한 것과 비교하면 상대적으로 '양호'하다는 평가다.

이관섭 산업부 1차관은 재산이 28억452만워으로 1억5637만원 줄었다. 장남과 차녀의 유학비와 주식투자로 예금이 2억2927만원 감소한 것이 주요 원인이다. 배우자와 공동으로 소유하고 있는 서울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 가격도 4800만원 감소했다.

문재도 산업부 2차관의 재산은 22억1100만원으로 5175만원 늘었다. 소유한 상가 일부를 매매한 돈을 저축하는 등 예금이 2억2689만원 늘었다. 부동산의 경우 배우자가 소유하고 있는 경기 용인시 처인구의 토지 가격이 846만원 늘어난 반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의 아파트 가격은 900만원 떨어졌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롯데케미칼, '3조' 일진머티리얼즈 본입찰 참전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