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신종균 삼성전자 사장 연봉 146억…국내 샐러리맨 '연봉킹'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VIEW 9,029
  • 2015.03.31 17: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갤럭시 신화 쓴 신 사장, 샐러리맨 연봉신화까지…국내 전문경영인 등기이사 중 최대연봉

image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왼쪽부터), 윤부근 삼성전자 소비자가전(CE) 부문 사장, 신종균 삼성전자 IM(IT & 모바일) 부문 사장, 이상훈 삼성전자 경영지원실장./사진제공=삼성전자
삼성전자 (50,000원 상승850 1.7%)의 스마트폰 사업을 진두지휘 하고 있는 신종균 IM(IT·모바일) 부문 대표이사 사장이 지난해 146억원에 달하는 초고액 연봉을 받았다. 신 사장은 삼성그룹 뿐 아니라 한국 전체 샐러리맨 중에서도 '연봉킹' 자리에 오를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사업보고서를 통해 신 사장이 지난해 급여 17억2800만원, 상여 37억3200만원, 기타 근로소득 91억1300만원 등 총 145억7200만원의 연봉을 받았다고 공시했다.

급여는 월급여를 뜻하며 상여는 설상여와 추석상여·목표인센티브(TAI)·성과인센티브(OPI)·장기성과인센티브 등을 모두 포함한다. 기타 근로소득은 1회성 특별상여와 복리후생비 등으로 이뤄진다.

신 사장은 2013년에는 62억1300만원을 받았는데 1년 새 연봉이 두배 이상 뛴 셈이다. 이는 지난해 1분기에 받은 특별상여 영향 때문으로 풀이된다. 신 사장은 갤럭시 신화를 이어가며 2013년 삼성전자가 사상최대 실적을 거두는데 주도적 역할을 한 공을 인정받아 지난해 1분기 특별 상여금을 받았다.

통상 오너를 제외한 국내 상장사 전문경영인 등기임원의 최대 연봉 기록은 삼성전자가 휩쓸어 간 전례를 고려해 볼 때 신 사장이 샐러리맨 연봉킹에 오를 것이 확실시 된다.

2013년 총 67억7300만원의 연봉을 받아 삼성그룹 내 전문경영인 중 최대 연봉을 받았던 삼성전자 DS(부품) 부문장인 권오현 대표이사 부회장의 지난해 연봉은 93억8800만원이었다.

급여가 20억8300만원, 상여가 65억5000만원, 기타 근로소득이 7억5500만원으로 급여·상여는 신 사장 보다 많았지만 기타 근로소득에서 차이가 벌어지면서 지난해 총 연봉 규모에선 신 사장에게 뒤처졌다.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 부문장인 윤부근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해 54억9600만원의 연봉을 받아 2013년(50억8900만원) 보다 4억여원 늘었다. 이상훈 경영지원실 사장도 지난해 연봉이 38억6400만원으로 2013년(37억3400만원)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한편 이건희 회장과 이재용 부회장은 삼성전자 경영에 참여했지만 등기임원이 아니어서 보수 공개 대상이 아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인구이야기 POPCON (10/8~)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