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황창규 KT회장 작년 연봉 고작 '5억' 무슨 일?

머니투데이
  • 성연광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1,340
  • 2015.03.31 18: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통신 3사 CEO 연봉順 LGU+>SKT>KT…이상철 LGU+ 부회장 연봉 5억 늘어

황창규 KT회장.
황창규 KT회장.
SK텔레콤 (52,200원 ▼700 -1.32%), KT (38,450원 ▲200 +0.52%), LG유플러스 (12,550원 ▼100 -0.79%) 등 통신 3사 중 지난해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CEO는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황창규 KT 회장은 고작 5억원에 불과했다. 이 부회장의 연봉 인상액 정도에 불과했다.

31일 통신3사가 제출한 사업 보고서에 따르면,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지난해 급여 12억2700만원에 9억5100만원의 상여금을 받아 모두 21억7800만원의 보수를 지급 받았다. 2013년 기준 영업이익 5423억원 등 계량 지표에서 성과를 창출한 성과를 인정받아 전년에 비해 5억원 가량 연봉이 늘어난 것.

2위는 하성민 전 SK텔레콤 사장(현 SK수펙스 추구협의회 윤리경영위원장)이다. 급여 7억5000만원에 경영 성과급으로 7억800만원 등 총 14억5800만원을 받았다. 하 전 사장의 연봉 액수는 전년보다 1억9200만원 가량 높았다. 장동현 현 SK텔레콤 사장 연봉은 내년 사업보고서에 공개된다.

반면 취임 첫해 황창규 KT회장의 보수총액은 총 5억700만원에 그쳤다. 지난해 경영실적 정상화를 위한 임원 결의로 기준 급여의 30%를 반납하면서 총급여액이 4억2900만원에 불과했다. 상여금 역시 7500만원에 그쳤다. 2013년 기준 퇴직금(11억5300억원)을 제외하고 총 18억2600만원을 받아간 전임 이석채 KT회장에 비교하면 4배 가량 줄어든 연봉이다.

이에 따라 통신 3사 CEO 연봉 순은 2013년 KT, LG유플러스, SK텔레콤에서 지난해 LG유플러스, SK텔레콤, KT순으로 역전됐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