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클라우드컴퓨팅 침해사고시 이용자에 즉시 통보해야

머니투데이
  • 진달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30 10:04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하반기 달라지는 것] 클라우드컴퓨팅법 시행, 산업 지원책도 본격화

올해 9월부터는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는 침해사고, 정보 유출 등이 발생할 경우, 즉시 이용자에게 통보해야 한다. 이용자는 자신의 정보가 저장되는 국가 정보를 사업자에게 요구할 수도 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클라우드컴퓨팅 발전 및 이용자 보호에 관한 법률'이 오는 9월 28일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용자 동의 없이 정보를 제3자에게 제공하거나 목적 외 용도로 이용할 수 없도록 하는 등 이용자 보호가 한층 강화된다.

클라우드컴퓨팅 산업 발전을 위한 다양한 지원 사업도 추진된다. 정부는 시범사업, 국가·공공기관 도입 촉진 등을 통해 클라우드컴퓨팅의 이용과 보급을 확대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미래부는 공공SW(소프트웨어)사업 발주시 발주기술지원 서비스를 하반기부터 제공하는 등 SW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적극 시행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