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접경지역 생산 농축수산물, 軍부대에 우선 납품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06.30 09:47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the300] [하반기 달라지는 것] 접경지역 경제 활성화·민군 협력 강화 기대

정종섭 안전행정부 장관(가운데)과 남경필 경기지사(왼쪽 세번째), 최문순 강원지사(오른족 세번째) 등 접경지역 기관단체장들이  지난해 8월30일 강원 양구군 두타연에서 열린 평화누리길 걷기 행사에서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정종섭 안전행정부 장관(가운데)과 남경필 경기지사(왼쪽 세번째), 최문순 강원지사(오른족 세번째) 등 접경지역 기관단체장들이 지난해 8월30일 강원 양구군 두타연에서 열린 평화누리길 걷기 행사에서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7월1일부터 접경지역에서 생산된 농·축·수산물을 우선적으로 군부대에 납품할 수 있게 된다.

국방부는 '접경지역 지원 특별법 및 동법 시행령'에 근거해 이 같은 제도를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접경지역에서 생산한 군납 품목을 생산 시·군에서 추천하면 도에서 해당부대 조달을 책임지는 부대장과 협의해 이를 승인, 접경지역 군부대가 위치한
시·군에서 지정 품목을 우선 납품하게 된다.

납품 물량이 부족할 경우 근거리 접경지역 시·군의 지정품목을 납품할 수 있다.


접경지역에서 생산된 원물을 사용해 가공식품을 만드는 경우에는 제조업체를 원품사용업체로 인증해 줄 뿐만 아니라 입찰 심사에서도 우대한다.


이 제도가 실시되면 접경지역 생산 농·축·수산물 군납이 확대돼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득 증대, 제조업 및 가공산업 활성화, 접경지역에서의 민·군 협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페트병 뚜껑, 닫아서? 따로? "...정답은?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