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자료제출'없는 국정원 현안보고 "내국인사찰 없다, 믿어달라"

머니투데이
  • 박소연 기자
  • 2015.07.27 17:29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the300](상보)與 "납득할 만한 설명 이뤄져" vs 野 "자료제출 합의 안지켜, 근거없어"

image
국정원의 내국인 해킹 의혹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가 본격 시작된 가운데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국정원은 이 자리에서 임 모 과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직전 삭제한 파일의 복원 결과 등을 보고한다. /사진=뉴스1
27일 '국정원 해킹의혹'에 대한 국회 정보위원회 현안보고에서 이병호 국정원장은 "국정원장직을 걸고 내국인에 대한 불법사찰은 없었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여야 의원들은 해석이 엇갈렸다.

여당 의원들은 삭제된 파일과 RCS 프로그램의 용도 등에 대한 국정원 설명이 납득할 만하다는 입장이지만, 야당 의원들은 자료제출 없이 근거 없는 형식적 보고에 그치고 있다고 비판했다.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이날 전체회의 도중 기자들과 만나 "국정원이 국민을 상대로 불법사찰을 했느지 안 했는지가 핵심 아니겠나"라며 "원장께서 자신있게 말씀했다. 그런 사실이 없다. 직을 걸고 불법한 사실이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도 회의 도중 취재진을 만나 "국정원은 국내사찰은 전혀 없고 RCS로 카카오톡도 도청이 불가능하다는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날 국정원은 야당이 요구한 로그파일 등 자료제출은 하지 않았지만 지난 14일 정보위 첫 회의 때보다 한층 준비되고 단호한 모습으로 의원들을 설득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의원은 "자료제출은 없었다"면서도 "(국정원장이) 굉장히 강하게 결백을 주장한다. 내가 설득 당할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국정원에 오면 자료를 보여주겠다고 하고, 우리가 데리고 가는 기술자들에게 열람·공개는 못하지만 국정원의 기술자들과 간담회를 통해 얘기하면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것이라 한다"고 했다.

박민식 새누리당 의원도 정보위 회의 도중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현재까지 평온하게 진행된 걸 보면 잘 진행되는 것 같다. 상당히 납득할 정도로 설명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자료제출에 관해서는 "원래 자료제출이란 건 구두로 보고하는 것이다. 컴퓨터를 들고 올 수 없지 않나"라고 선을 그었다.

국정원의 내국인 해킹 의혹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가 본격 시작된 가운데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국정원은 이 자리에서 임 모 과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직전 삭제한 파일의 복원 결과 등을 보고한다. /사진=뉴스1
국정원의 내국인 해킹 의혹에 대한 국회 차원의 진상조사가 본격 시작된 가운데 이병호 국가정보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자리하고 있다. 국정원은 이 자리에서 임 모 과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기 직전 삭제한 파일의 복원 결과 등을 보고한다. /사진=뉴스1
그러나 정보위 야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은 정회 직후 회의장에서 나와 "23일 했던 여야 간사의 합의사항이 전혀 지켜지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23일 합의에 따라 자료제출을 하기로 했는데 자료제출이 사실상 없었다. 34개를 요구했는데 그중에서 몇 개의 답변이 왔지만 답변이랄 게 사실상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우리가 청문회로 진행하자고 했다가 '준청문회'로 양보한 게 23일 여야 원내대표 합의사항인데 청문회는 물론 준청문회도 안됐다"며 "현재 상황으로는 짐작하시는 답변만 나왔고 그 답변을 여러분들한테 설명하는 것도 어려운 상황"이라며 답답함을 전했다.

이철우 새누리당 정보위 간사는 신 의원의 주장을 반박하며 "로그파일 제출은 안 된다고 했지만 그 대신 삭제한 파일에 대해서는 충분한 설명이 알아듣기 쉽게 있었다. 전문가가 아니라도 그런 부분을 삭제했구나 알 수 있도록 충분히 이야기했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숨진 임 과장이 삭제한 파일은 총 51개며 이중 대북 대테러 용이 10개, 잘못 심어놓은 게 10개, 나머지 31개는 국내 실험용"이라고 설명했다.

김광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도 정보위 현안보고의 '한계'를 지적했다.

김 의원은 "스파이웨어를 심은 대상 1명도 구체화돼서 적시되지 않았다"며 "저희는 로그내역을 본 적이 없고 (국정원이) 피피티 한 페이지에 쭉 리스트를, 그것도 김광진 이렇게 명시하는 게 아니고 a 이런 식으로 뜻도 의미도 없는 보고서를 보고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RCS로 카톡도청 못하고 내국인 사찰 안했다는 국정원의 주장에 대해 "아무 근거 없고 믿어달라는 것"이라며 "지금 저 안은 거의 교회다. 그냥 믿어달라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