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승리 안고 귀국한 신동빈 회장, 롯데 경영혁신 빨라진다

머니투데이
  • 엄성원 기자
  • VIEW 5,865
  • 2015.08.20 15:53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종합)호텔롯데 상장, 비상장사 사외이사 선임 등 지배구조 개선작업에 집중할 듯

image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일본 롯데홀딩스 임시 주주총회 개최 후 사흘만인 20일 오후 서울 강서구 김포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br><br>신 회장은 지난 17일 열린 롯데홀딩스 임시 주총에서 상정된 2건의 안건을 통과시키고 승리를 거두면서 경영권 분쟁에서 한층 유리한 고지에 섰다.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 승리를 통해 한일 '원톱' 경영체제를 확고히 다진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20일 귀국했다. 롯데홀딩스 주총 직전인 지난 13일 출국한지 일주일 만이자 17일 롯데홀딩스 주총 이후 3일만의 귀국이다.

김포공항 입국장에 모습을 드러낸 신 회장은 주총 결과에 만족하는 듯 만면에 웃음이 가득했다. 하지만 취재진의 질문에는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아버지(신격호 총괄회장)가 주총 결과를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만 "네"라고 짧게 대답했을 뿐 주총 결과 소감이나 사회공헌사업을 위한 사재출연 여부, 국정감사 출석 가능성 등을 묻는 다른 질문에는 함구했다.

신 회장은 지난 17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롯데홀딩스 주총에서 '사외이사 선임', '법과 원칙에 의거한 경영에 관한 확인' 등 2개 안건을 통과시키며 경영권 분쟁에 마침표를 찍었다. 2개 안건은 신 회장이 대국민 사과를 통해 약속한 롯데그룹 지배구조 개선, 경영투명성 제고와 직결되는 내용이다.

신 회장 귀국으로 호텔롯데 상장 등 지배구조 개선 작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롯데그룹은 내달 초 호텔롯데 상장을 위한 주관사를 선정하고 정관변경을 위한 주주총회 개최 등을 계획하고 있다. 아울러 세븐일레븐(코리아세븐), 롯데리아, 롯데정보통신 등 핵심 계열사 추가 상장과 자산 규모 3000억~5000억원 이상인 비상장 계열사에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방안도 추진 중이다.

특히 계열사 상장 등 지배구조 개선 작업을 맡게 될 '지배구조와 순환출자 연결 개선 TFT'(태스크포스팀)은 사실상 조직구성을 마치고 신 회장의 재가만을 기다리고 있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슬기로운치과생활 (6/28~)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