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23조원 쏟아붓는 복지예산…사실상 '제자리예산'?

머니투데이
  • 세종=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113
  • 2015.09.08 14:2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6년 예산안]복지예산 7조2000억원 늘어나지만 증가액 중 절반이 공적연금

@머니투데이 유정수 디자이너
@머니투데이 유정수 디자이너
정부의 내년 예산 중 복지예산 비중이 사상 처음으로 31%를 넘어섰다. 내년 예산 중 비중이 가장 큰 복지분야는 금액기준 예산증가폭에서도 단연 1위였다. 정부는 "삶의 질 향상에 대한 요구를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추경과 연금증가분 등을 제외하면 사실상 '제자리 예산'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기획재정부가 8일 발표한 '2016년 예산안'에 따르면 보건과 노동을 포함한 내년 복지예산은 122조8828억원으로 올해(115조6824억원)보다 7조2004억원(6.2%) 늘었다. 복지예산이 전체 예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1.8%로, 역대 최대다.

정부의 내년 총지출 증가액(11조3000억원) 중 대부분을 복지예산이 차지하고 있지만, 복지예산의 세부항목을 보면 자연증감분이 많다. 정부가 '의지'를 가지고 복지예산을 늘린 게 아니라 어쩔 수 없이 예산을 증액할 수밖에 없는 사업이 많다는 의미다.

국민연금 등 공적연금이 대표적이다. 공적연금 예산은 올해 39조6612억원에서 내년 42조7073억원으로 3조461억원(7.68%) 늘어난다. 복지예산 전체 증가액의 절반 가량이다. 국민연금 예산만 하더라도 올해 16조5875억원에서 내년 18조5488억원으로 2조원 가량 늘어난다. 그만큼 수급자가 많아지기 때문이다.

오건호 내가만드는복지국가 공동운영위원장은 "올해 추경 복지예산이 120조4000억원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 복지예산은 실질적으로 2조5000억원 증가하는 데 그친다"며 "내년 공적연금 지출 자연증가분이 3조원이기 때문에 다른 복지분야 지출은 사실상 절대액 감소"라고 주장했다.

저소득층 생계급여 예산도 올해 2조6988억원에서 내년 3조2728억원으로 대폭 늘어나지만, 이 역시 예정된 수순이다. 정부는 생계급여의 최저보장수준을 중위소득 기준 올해 28%에서 내년 29%로 인상한다. 관련법에 따라 최저보장수준은 2017년까지 30%까지 확대된다. 예산이 늘어날 수밖에 없는 이유다.

물론 내년 예산에 반영된 의미 있는 복지사업도 많다. 우선 주거급여와 교육급여 역시 지원수준이 내년에 각각 2.4%, 1.4% 인상된다. 의료급여의 경우에는 임플란트, 틀니 등 보장성이 강화된다. 12개월 이하 영아를 둔 저소득층 가정에 기저귀(월 3만2000원)와 조제분유(4만3000원)를 지원하는 사업도 확대된다.

장애인 복지사업과 관련해서는 장애인 활동지원 대상자가 5만7500명에서 6만1000명으로 확대된다. 장애정도와 지원 필요성에 따라 서비스 수가는 3~5% 수준에서 차등 인상된다. 중증장애인 근로자의 부수적 업무를 수행해 직장 적응을 돕는 근로지원인은 600명에서 880명으로 늘어난다.

여성들의 취업지원을 위해 직장어린이집은 올해 620개에서 내년 757개로 늘어난다. 어린이집 대체교사는 449명에서 1036명으로 확대된다. 국공립 어린이집은 내년 150개가 추가로 신설된다. 맞춤형 보육반 이용 부모가 필요할 때 아이를 맡길 수 있는 '월 15시간 긴급보육 바우처'도 지급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실적 쇼크! "퍼펙트스톰 온다"…삼성·하이닉스도 '위기 그림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