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뉴스테이 5만가구 나온다"…공급촉진지구로만 3만가구

머니투데이
  • 송학주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16 10: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6 경제정책방향] 중산층 주거안정 '기업형 임대주택' 본격화

중산층 주거안정을 위해 시작된 기업형 임대주택(뉴스테이) 사업이 본격화될 전망이다.

정부는 16일 '2016년 경제정책방향'을 통해 도시 근교에 뉴스테이를 5만 가구 이내로 늘리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국토교통부는 사업부지 확보에 적극 나설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공급촉진지구 지정 등 제안사업 3만가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부지 사업자 공모 1만가구 △뉴스테이 연계 가능한 정비사업 공모 1만가구 등이다. 리츠영업인가 기준으론 내년 2만 가구 이상의 뉴스테이를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국토부는 재무적 투자자(FI)의 뉴스테이 사업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준공된 이후 국민주택기금의 지분을 매입할 수 있는 방안을 도입한다. FI의 뉴스테이 사업참여에 따르는 리스크를 줄이기 위한 방침이다.

민간이 8년 이상 장기임대를 희망하는 경우엔 추기 임대기간에 따른 융자 금리 인하도 해 준다. 8년 이후 1년 증가시마다 금리 10bp 인하하고 최대 10년간 100bp를 인하하는 식이다.

뉴스테이는 일반 분양주택과 달리 8년간 임대주택으로 공급된다. 사업추진 초창기만 해도 난색을 표했던 것과 달리 최근엔 대형 건설업체들도 뉴스테이 사업에 하나둘씩 뛰어들고 있는 모습이다.

내년 △김포 한강신도시(금성백조·1770가구) △수원 호매실지구(현대건설·800가구) 등 수도권 택지지구를 중심으로 뉴스테이 대단지가 속속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롯데푸드 용지(1만5359㎡) 등 뉴스테이 공급촉진지구로 지정해 사업을 추진하기도 한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러시아서 탈출하는 車업계…빈자리는 중국산이 채웠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제2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