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100만원 벌면 41만4000원 빚 갚는데 쓴다

머니투데이
  • 유엄식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5.12.22 12: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한은 금융안정보고서]3개월만 약 6만원 증가…부채가 소득보다 빨리 늘어 ‘소비위축’ 우려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두터운 겨울 옷을 입고 출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두터운 겨울 옷을 입고 출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가계부채가 소득 증가율을 크게 웃돌며 소비를 제약하고 있다. 가계 가처분소득(소득에서 이자·세금 등 비소비지출을 차감한 실질소득) 100만원 가운데 41만4000원을 빚 갚는데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금융안정보고서(2015년 12월)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중 가계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상환지출 비율은 41.1%로 전기(35.4%)대비 6%포인트 상승했다. 1분기 가처분소득 100만원 중 35만4000원을 부채상환에 썼다면 2분기에는 이보다 6만원 더 쓴 셈이다.

이는 2분기 부채상환지출 증가율이 전년동기대비 10.4%로 가처분소득 증가율(3.1%)보다 훨씬 높아서다.

전일 통계청과 한국은행이 공동발표한 가계 금융·복지조사에서는 가처분소득 대비 부채상환지출 비율이 24.2%로 이번 조사결과보다 훨씬 낮은 편이었다. 양 통계의 격차는 원리금상환비율(DSR) 산정방식이 달라서다.

한은 관계자는 “가계 금융·복지 조사는 전월 신용카드 사용액을 부채에 편입시키지 않아 원리금상환비율이 다소 낮게 측정된다”며 “통계산출 방식의 차이일 뿐 오류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처럼 소득보다 빚이 많이 늘면서 가계소비도 위축됐다. 가계소득 대비 가계지출 비율은 올해 2분기 76.8%, 3분기 76.9%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1.5%포인트, 0.9%포인트 떨어졌다.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비율(가계신용통계 기준)은 올해 9월말 기준 143.0%로 3월말(138.0%)보다 5%포인트 상승했다. 가계부채 총액은 올해 9월말 기준 1166조원으로 1년 만에 109조6000억원(10.4%)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가처분소득 증가율은 4.3%에 머물렀다.

가계 금융자산 대비 금융부채 비율은 올해 6월말 기준 44.0%로 전년동기대비 1%포인트 하락했다.

우리나라 가계부채 증가 속도는 다른 나라와 비교해서도 매우 빠른 편이다.

지난해말 기준 우리나라 가처분소득 대비 가계부채(자금순환통계 기준) 비율은 164.2%로 경제개발협력기구(OECD) 23개국 평균치 130.5%보다 33.7%포인트 높다. 특히 이 비율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19.9%포인트 상승해 OECD 평균 상승률(1.6%포인트)의 10배가 넘는다.

조정환 한은 금융안정국장은 "주택거래활성화 및 전세시장 구조변화로 가계부채 증가세가 크게 확대됐으나 소득개선은 미약해 가계 재무건전성이 전반적으로 저하됐다"며 향후 급격한 금리상승 등 거시경제 충격이 발생할 경우 영세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을 중심으로 부실가구가 증가할 수 있다"고 했다.
100만원 벌면 41만4000원 빚 갚는데 쓴다

전문가들도 가계부채 급증세에 우려를 나타낸다.

안동현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는 “최근 가계부채 급증세는 LTV(주택담보인정비율)·DTI(총부채상환비율) 완화조치와 함께 네 차례에 걸친 금리인하가 결정적 영향을 미쳤는데 중장기적으로 부동산 가격이 떨어지면 속수무책”이라고 평가했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가계부채 원리금 상환부담으로 소비가 위축된다면 내년 경기회복에 상당한 불안요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유엄식입니다. 건설업계와 서울시 재건축, 재개발 사업 등 취재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1.8억→4000만원 '뚝'… '억대' 재건축 부담금 단지 확 준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그린 비즈니스 위크 사전등록하면 무료관람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