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트와이스 쯔위, 중국 내 정치색 논란…"中활동 전면 중단"

머니투데이
  • 스타일M 문지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1.14 15:2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사진= 박찬하 인턴기자
/사진= 박찬하 인턴기자
그룹 트와이스의 멤버 쯔위가 중국 내에서 정치색 논란에 휩싸이며 중국 활동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대만 출신 쯔위는 지난해 11월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녹화에 참여해 대만 국기를 흔들어 중국 누리꾼 사이에서 논란이 됐다. 이 장면은 본 방송에서는 편집 됐지만 인터넷 생방송 당시 생중계 됐다.

이후 대만 독립을 반대하는 대만 출신 중국인 가수 황안이 "쯔위가 대만 독립세력을 부추긴다"라며 거세게 비난해 상황이 악화됐다.

현재 중국은 '하나의 중국' 정책을 내세워 대만이 중국 영토라고 주장하는 반면, 대만은 중국으로부터의 독립을 요구함에 따라 두 국가가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상황이다.

논란이 가열되자 지난 13일 쯔위의 소속사 JYP 엔터테인먼트(이하 'JYP') 측은 JYP 웨이보를 통해 공식 입장을 게재했다.

JYP는 "JYP는 문화기업으로서 줄곧 한중 양국의 우호 문화 교류에 힘써 왔다"라며 "쯔위를 포함한 JYP는 중국 정치와 유관한 발언이나 행위를 하지 않았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소속사는 "당사자인 쯔위는 16세의 미성년자로 자신의 정치적인 관점을 형성하기 부족하다. 하지만 쯔위의 대만 국기와 관련된 루머로 JYP의 중국 내 일상적인 업무가 영향을 받았으며 양호한 협력 관계를 유지해 오던 협력사에도 불편을 끼쳤다"라며 "상황을 고려해 JYP는 논란이 진정될 때까지 쯔위의 중국 활동을 전면 중단하기로 결정했다"라고 전했다.

중국 내 보도에 따르면 트와이스는 베이징의 TBV '춘완' 출연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고 쯔위를 광고 모델로 선정한 중국 화웨이는 즉각 계약을 취소하는 등 후폭풍이 불고 있다.

중국 현지 SNS 상에서는 JYP 공식 입장 발표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쯔위에 대한 비판과 JYP 보이콧 분위기가 거세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하이닉스 수요예측 실패?…반도체 재고 30% 급증의 내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