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차이잉원, '쯔위 억압' 대놓고 비난…中-대만 벌써 냉각?

머니투데이
  • 베이징(중국)=원종태 특파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971
  • 2016.01.17 12:4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총통 당선 기자회견서 "대만 탄압 마라, 쯔위는 잘못 없다"… 中 "'하나의 중국' 원칙 반드시 지켜"

지난 16일 대만 차이잉원 총통 당선자가 대선 승리 기자회견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고 중국 본토에서 비난의 대상으로 떠오른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의 쯔위를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중국에서는 대만 국기를 흔들거나 게양하는 행동을 일절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차이 당선자의 옹호 발언으로 앞으로 중국과 대만 관계가 이전과 달리 심상치 않게 바뀔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사진은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쯔위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만 국기를 흔들며 자신을 소개하는 논란의 장면)
지난 16일 대만 차이잉원 총통 당선자가 대선 승리 기자회견에서 대만 국기를 흔들었다고 중국 본토에서 비난의 대상으로 떠오른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의 쯔위를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중국에서는 대만 국기를 흔들거나 게양하는 행동을 일절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차이 당선자의 옹호 발언으로 앞으로 중국과 대만 관계가 이전과 달리 심상치 않게 바뀔 수 있다는 것을 암시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사진은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쯔위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만 국기를 흔들며 자신을 소개하는 논란의 장면)
"‘하나의 중국’ 원칙은 흔들리지 않는다"-중국 외교부 논평
"억압은 양안(중국과 대만) 관계를 파괴할 것이다"-차이잉원 대만 총통 당선자 기자회견

지난 16일 대만 총통(한국의 대통령 격) 선거에서 차이잉원 후보가 당선되자마자 중국과 대만이 양안 관계 향배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중도좌파 계열 민진당의 대선 후보였던 차이잉원 당선자는 지난 16일 밤 열린 대선 승리 기자회견에서 "억압은 양안 관계의 안정을 파괴할 것"이라고 밝혔다.

◇차이잉원 당선자, "대만 억압하면 안된다"
차이 당선자는 특히 대선 이틀 전부터 중국과 대만 사회에 큰 파장을 부른 한국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쯔위의 대만 국기(청천백일기) 논란에 대해서도 직접 언급했다. 대만 출신으로 한국에서 활동 중인 쯔위는 지난해 11월 한국의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대만 국기를 흔들며 자신의 국적과 이름을 소개한 동영상이 뒤늦게 중국에 알려지며 비난 대상이 됐다. 중국에서는 대만 국기는 대만 독립의 상징으로 여겨져 이를 게양하거나 흔드는 행동을 일절 금지하고 있다. 이 때문에 쯔위는 중국 내에서 대만 독립 지지자라는 논란에도 휘말렸다.

차이 당선자는 이에 대해 "이 사건은 나에게 국가를 강력하게 만들고, 외부에 대해 일치시키는 것이 바로 차기 중화민국 총통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는 것을 영원히 일깨워 줄 것"이라며 "누구도 국민이 자신의 국기를 흔드는 것을 억압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차이 당선자의 이 발언은 그가 대선 유세 과정에서 양안관계의 현상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또 한편으로 대만의 주체성을 살리겠다는 공약도 실천할 것임을 암시한다.

◇중국 정부, "'하나의 중국' 원칙 반드시 지킨다"
중국은 그러나 대만의 대선 결과와는 상관 없이 ‘하나의 중국’ 원칙은 계속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나의 중국’ 원칙은 중국은 전 세계에 오직 하나만 존재하며 대만이나 홍콩 등은 자신의 영토라는 입장을 말한다. 1992년 중국 해협양안관계협회와 대만 해협교류기금회가 ‘하나의 중국’을 인정하되 해석과 명칭은 각각 의사에 맡기자고 합의한 것으로 ‘구동존이(92컨센서스)’로도 불린다. 하나의 중국은 중국의 대외 정책의 핵심 기조다.

중국 국무원 대만판공실 책임자는 지난 16일 밤 "대만 선거결과에 따라 하나의 중국 원칙이 바뀌는 일은 없을 것"이라며 "중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어떤 형태의 대만 독립을 위한 분열 행동에 반대한다"고 논평했다. 중국 외교부도 “대만의 문제는 중국의 내정"이라며 "전 세계에는 하나의 중국만 있고, 대륙과 대만은 한 소속으로 하나의 중국"이라고 밝혔다.

◇상반된 관련 검색어 삭제…'신경전'
이 같은 대만과 중국의 입장차는 대만 대선 이후 양국의 인터넷 검열에서도 여지없이 드러나고 있다. 중국은 지난 16일 밤부터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에서 차이잉원과 쯔위를 검색할 수 없게 했다. 바이두와 시나닷컴 같은 포털 사이트에서도 차이잉원 관련 기사는 대선에서 당선됐다는 팩트 위주의 기사만 볼 수 있다.

반면 대만의 주요 포털사이트인 야후 치모는 쯔위 사건의 최초 공개자인 대만 출신 친중파 가수 황안의 글을 검색 중단시켰다. 대만에서는 황안이 쯔위 사건을 과장해 중국인들에게 오해를 불렀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대만의 한 노래방 기업은 황안이 부른 노래 9곡 전곡을 음악 데이터베이스에서 삭제할 방침이다.

전문가들은 "쯔위 사건은 차이잉원 후보가 당선된 대만과 이를 못마땅해 하는 중국이 앞으로 풀어야 할 험난한 양안관계를 단적으로 보여준다"며 "민진당의 차이잉원 정부가 오는 5월 실제 집권하면 양안관계의 향배가 드러날 것"이라고 밝혔다.

☞쯔위 대만 국기 논란은? 지난해 11월 쯔위가 MBC의 예능 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 출연해 대만 국기인 청천백일기를 흔들며 자신이 대만 출신이라고 소개한 동영상이 중국에 알려지며 큰 파장을 부른 사건이다. 중국 정부는 하나의 중국 원칙에 입각해 대만 국기를 흔들거나 게양하는 것을 일절 금지하고 있다. 하나의 중국 원칙이 흔들리면 50개가 넘는 소수민족으로 이뤄진 다수민족 국가의 통치 체제가 흔들릴 수 있어서다. 반면 대만에서는 대만 국민이 자국 국기를 흔든 것이 무슨 문제냐며 이를 반박하고 있다. 쯔위 사건에는 양안 관계 뿐 아니라 대만의 내성인(대만 토박이)과 외성인(중국 본토 출신)간 갈등도 깔려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하이닉스 수요예측 실패?…반도체 재고 30% 급증의 내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