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땅값 1위 명동 '네이처리퍼블릭' 3.3㎡당 2.7억…월세만 2.6억

머니투데이
  • 신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8,424
  • 2016.02.22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6 표준지 공시지가] 보증금 50억원·월세 2억6250만원에 건물 임대

2016년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중 최고가를 기록한 서울 중구 명동8길(충무로1가 24-2번지 )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
2016년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중 최고가를 기록한 서울 중구 명동8길(충무로1가 24-2번지 ) 네이처리퍼블릭 명동월드점.
22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2016년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중 최고가는 서울 중구 명동8길(충무로1가 24-2번지 )에 위치한 화장품 판매점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로 1㎡당 공시가가 8310만원이었다.

이는 지난해(8070만원)보다 2.97% 오른 것으로 3.3㎡로 계산하면 무려 2억7423만원에 달한다. 부지 규모는 169.3㎡로 공시지가 총액은 140억6883만원에 달한다.

이 땅은 2004년 1㎡당 4190만원을 기록, 직전 15년간 공시지가 1위를 지켜왔던 우리은행 명동지점(명동2가 33-2)을 제치고 13년째 전국 최고가를 기록하고 있다.

이 부지는 유동인구가 많은 명동역 인근에 있으며 1999년 현재 토지주인 주 모씨가 경매로 낙찰받아 현재까지 소유하고 있다.

당시 공시지가는 1㎡당 2150만원으로, 총액은 36억3995만원이다. 주씨가 땅을 낙찰 받은 이후 공시지가만 무려 104억2888만원이 오른 셈.

현재 5층 규모의 네이처리퍼블릭 건물이 해당 부지에 들어서 있으며 역시 주씨 소유다. 이 건물은 2009년부터 현재까지 '네이처리퍼블릭'이 임대해 사용 중이다. 네이처리퍼블릭은 주씨에게 보증금 50억원·월세 2억6250만원(부가세 별도)을 주고 전층을 임대했다.

네이처리퍼블릭이 임대하기 전에는 스타벅스와 파스쿠찌 등 커피전문점이 입점해 있었다. 2009년 네이처리퍼블릭 입점하면서 현재와 같은 모습으로 건물을 리모델링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화이자엔 없는 면역증강제도"…'국산 백신' 생산현장 가보니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