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땅값 3.3㎡당 '최고 2.7억원 vs 최저 528원'…52만배 차

머니투데이
  • 신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2.22 11:0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2016 표준지 공시지가]

땅값 3.3㎡당 '최고 2.7억원 vs 최저 528원'…52만배 차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중 가장 비싼 땅과 싼 땅의 차가 51만9375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국토교통부가 공개한 2016년 전국 표준지 공시지가 중 최고가는 서울 중구 명동8길 네이처리퍼블릭 부지로 1㎡당 공시가격은 8310만원에 달했다. 지난해(8070만원)보다 240만원 오른 것이다. 3.3㎡로 계산하면 2억7423만원에 달한다. 지목은 '대'로 총 면적은 169.3㎡다.

반면 경북 김천시 대항면 대성리 땅의 공시가는 160원으로 전국 표준지 중 가장 쌌다. 3.3㎡로 계산하면 땅값은 528원이다. 지목은 임야로 총 면적은 5만3157㎡다. 1년 전(145원)보다 15원 올랐다.

국내에서 가장 비싼 땅(표준지 공시지가 기준) 10곳은 서울 '명동상권'에 몰려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중국인 관광객들을 주요 고객으로 상대하는 화장품 판매점들이 다수를 차지했다.

반면 하위 10위는 경상북도와 전라남도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진도군 5곳 △김천시 4곳 △안동시 1곳 등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는 전국 표준지 50만필지를 대상으로 이뤄졌다. 올 1월1일 기준 평균 가격 상승률은 4.47%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실적 쇼크! "퍼펙트스톰 온다"…삼성·하이닉스도 '위기 그림자'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