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SXSW를 잠실 무대로 옮겨놓은 듯’…케이팝 열광 넘어 태도까지 섭렵

머니투데이
  • 오스틴(미국)=김고금평 기자
  • VIEW 12,079
  • 2016.03.17 18:1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SXSW 현장을 가다]⑧ 한콘진 주최 ‘케이팝 나이트 아웃’ 무대…"한국어 거의 알아들을 만큼 진화"

image
4인조 걸그룹 '마마무'.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남자들은 ‘이들’의 등장 전부터 왼손에 스마트폰을 꼭 쥐고 있었다. 무대에 나오자마자 바로 셔터를 누르겠다는 일념이 표정에 가득해 보였다. 귀엽고 아리따운 4인조 걸그룹 마마무가 나타나자 남자들은 약속이나 한 듯 일제히 나머지 한 손을 고정키로 삼고 두 손을 번쩍 들어올렸다.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흔히 보던 아이돌 그룹을 향한 객석의 풍경은 SXSW가 열리는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한 야외공연장 벨몬트에서도 예외가 아니었다.

16일(현지시각) 저녁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최한 SXSW의 ‘케이팝 나이트 아웃’ 무대는 한국에서 열린 케이팝 공연을 보듯 ‘한국화한 외국인의 태도’를 온전히 감상할 수 있는 자리였다.

마마무가 귀여운 춤으로 살랑거릴 때 “꺄악~”하는 괴성이 터져나왔고, ‘1cm의 자존심’에서 힙합 리듬이 나올 땐 모두가 하나가 돼 팔을 올려 그루브(리듬감)에 장단을 맞췄다.

헤비메탈 그룹 '피해의식'.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br />
헤비메탈 그룹 '피해의식'.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이날 보여준 케이팝 무대는 그 선율과 리듬이 대중화를 넘어 현지화 전략에 맞춘 듯 동일한 태도 변화까지 이끌어냈다는 점에서 유효 기간을 장담하기 어려웠다. 작지만 깊은 열기가 지속될 동력을 구축했다고 할까.

영어가 익숙하지 않은 마마무가 한국어로 “여러분, 즐거우신가요?”라고 할 땐, 객석이 이구동성으로 “네~”하고 받아쳤다. 외국 뮤지션이 한국에서 “두 유 인조이 투나잇?”(Do you enjoy tonight?)하고 물을 때 다 알아들은 듯 “예~스”(Yes)라고 대답하는 것과 비슷한 풍경이었다.

헤비메탈 그룹 피해의식이 록의 쌔끈한 맛을 보여줄 땐 환호성이 연달아 나왔고, 한국어와 영어로 번갈아 던진 말장난엔 깔깔 웃음으로 ‘손쉽게’ 대응했다. 자신도 뮤지션이라고 밝힌 매튜 가르자(26)씨는 “보기 드문 희귀 음악”이라며 “보컬, 기타, 드럼 등 힘이 넘치는 록그룹 사운드와 해학적 퍼포먼스가 눈길을 끌었다”고 즐거워했다.

올해 한국대중음악상 수상자인 R&B 보컬 '딘'.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br />
올해 한국대중음악상 수상자인 R&B 보컬 '딘'.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록과 일렉트로닉의 조화가 돋보인 밴드 러브엑스테레오의 무대는 해가 지는 시간대와 묘하게 겹치면서 선율의 미학이 배가됐다. 일렉트로닉 뮤지션 하임이 마술처럼 부린 전자음악은 처음엔 점과 선으로 구성된 단출한 사운드로 시작했다가 나중엔 포물선처럼 요동을 치며 관객을 뒤흔들었다.

올해 24세 꽃미남 딘은 외국인도 금세 반할 만큼 단단한 창법과 유려한 음색을 자랑하며 밤 12시를 넘긴 시간에도 관객의 열띤 환호를 받았다. 흑인 DJ와 함께 한 단출한 구성에서도 그는 무대를 휘어잡는 카리스마를 놓치지 않았다. 올해 제13회 한국대중음악상 ‘최우수 알앤비&소울’ 노래상을 받은 저력이 읽히는 대목이었다.

새벽 1시 마지막 무대를 책임진 자이언티는 자신의 곡을 대부분 편곡해 무대에 올렸다. 느린 정박자의 발라드나 그루브의 변주가 많지 않은 곡들은 죄다 박자가 쪼개지거나 스타카토식 리듬으로 바뀌었다. 리듬이 더 자유롭고 풍부해진 덕분에 관객의 움직임도 파도 물결처럼 넘실거렸다.

서사적 노래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자이언티'.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br />
서사적 노래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자이언티'. /사진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자이언티가 공연 중간에 마이크를 관객에게 넘기자, 관객은 즉석에서 ‘합창 허밍’으로 따라부르기도 했다. 이 ‘한국식 떼창’을 어디서 많이 본 듯 자이언티는 바로 엄지손가락을 올리며 박수를 보냈다.

관객 2300명은 록으로 시작해 일렉트로닉, 댄스, 헤비메탈, 리듬앤블루스(R&B), 내러티브 솔(soul)까지 이어지는 케이팝의 다양한 장르를 열정적인 한국인의 몸과 정신으로 이해하고 소화했다.

공연이 끝난 뒤 다수의 관객이 SXSW 페스티벌이 몰려있는 오스틴 6번가로 발걸음을 쉽게 돌리지 못한 것도 그런 배경이 작용했는지 모를 일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