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리콜 계획 반려된 폭스바겐 "성실히 협조" 입장 되풀이

머니투데이
  • 장시복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6.06.07 14:19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환경부 지난 3월 23일 공문으로 통보했지만 '임의설정' 명시안해‥"법리공방 유불리 의식한 듯"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총괄사장/사진=장시복 기자
요하네스 타머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 총괄사장/사진=장시복 기자
환경부가 지난 2일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가 제출한 리콜 계획에 대해 "임의설정 시인 등 핵심 보완 사항이 빠졌다"며 7일 반려한 것과 관련, 아우디폭스바겐코리아는 "앞으로 환경부와 접점을 모색해 가기 위해 지속 협의하고 성실하게 협조해갈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회사 측은 이날 환경부 발표 이후 공식 입장을 내고 "환경부의 발표 내용에 대해 면밀히 검토 중"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기존 두 차례(1월13일, 3월23일) 이뤄졌던 보완 요구와 달리 리콜 계획이 반려될 경우, 폭스바겐은 리콜계획을 승인받기 위한 모든 절차를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회사 측이 임의설정 시인을 담지 않은 것은 향후 벌어질 법리공방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다는 판단 때문인 것으로 환경부는 보고 있다.

이미 환경부는 리콜계획을 두 번째로 반려한 지난 3월 23일 공문을 통해, 임의설정을 인정하는 내용이 리콜계획에 포함되지 않으면 불승인할 것이라고 통보하기까지 했다.

환경부는 폭스바겐의 임의설정 인정이 우선돼야 제출된 개선 소프트웨어 검증에도 들어갈 수 있다는 입장이다.

결국 리콜 일정이 미뤄지면서 결국 해당 차량 12만대가 과도하게 배출하는 질소산화물 등 유해물질의 피해가 지속될 것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삼성·하이닉스 수요예측 실패?…반도체 재고 30% 급증의 내막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